미래통합당 한국당 지도체제 유지
미래통합당 한국당 지도체제 유지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20.02.1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표 황교안ㆍ사무총장 박완수

"위기에서 국가ㆍ국민 구할 것"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운데)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전진당 등을 주축으로한 통합신당인 `미래통합당`이 17일 공식 출범했다. 통합당은 한국당의 지도체제가 그대로 유지된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박완수 사무총장이 통합당 대표와 사무총장을 각각 맡기로 했다.


통합당 최고위원은 8명의 한국당 최고위원에다 원희룡 제주지사, 이준석 새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 김영환 전 의원, 김원성 전진당 최고위원까지 포함해 모두 12명으로 구성된다.

보수진영의 통합은 지난 2017년 1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로 새누리당이 분열한 이후 3년여 만이다.

사무총장으로 임명된 박완수 의원은 "그동안 보수정치권이 분열된 사이 오만하고 무능한 집권 여당에 의해 의회 민주주의가 파괴되고 국정이 파탄 났다"면서 "미래통합당은 정치적 이해를 떠나 경제, 안보, 외교 등 총체적인 위기로부터 국가와 국민을 구하는 것이 가장 큰 사명이며 이번 21대 총선을 통해 그 기반을 반드시 마련해야 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