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새마을금고 유수생 현 이사장 3선 성공
산청새마을금고 유수생 현 이사장 3선 성공
  • 김영신 기자
  • 승인 2020.02.16 2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기총회서 후보 단독 출마 당선

"회원 협조 자산ㆍ공제 1천100억 달성"

2021년까지 `금고 역사관` 건립 매진
산청새마을금고가 `제33차 정기총회`를 열고 이사장 후보에 단독 출마한 유수생 이사장을 재선출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산청새마을금고가 지난 15일 산청문화예술회관 대회의실에서 유수생 이사장과 임직원, 회원, 내빈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33차 정기총회`를 했다.

이날 정기총회에는 2019년 결산보고와 2020년 사업계획, 예산안 의결에 이어 제10대 임원을 선출했다.


특히, 이사장 후보에 단독 출마한 유수생 현 이사장이 무투표 당선돼 3선에 성공했다.

이번 총회에는 김정신 새마을금고중앙회 울산경남지역본부장이 참석해 유수생 이사장 등 회원들에게 중앙회장상을 전달했다.

유 이사장은 "2019년 어려운 금융환경 속에서도 회원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로 자산ㆍ공제 1천100억 원 달성 등 큰 성과를 거두게 돼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산청새마을금고는 산청군향토장학회 장학사업에 동참하는 등 사회공헌사업에도 앞장서고 있다.

한편, 산청군은 지난 1963년 최초의 새마을금고가 태동한 곳이다. 새마을금고 중앙회는 이를 기념하고자 산청읍 지리 일원에 오는 2021년까지 `새마을금고 역사관` 건립 추진에 전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