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권 함께 사용 지역경제 살아나죠”
“상품권 함께 사용 지역경제 살아나죠”
  • 강보금 기자
  • 승인 2020.02.1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 창원사랑 상품권 홍보

직원 등 창동ㆍ부림시장 방문
창원시가 창동 일원에서 창원사랑상품권 홍보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창원시는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창원사랑상품권을 발행하고 가맹점 확대와 상품권 이용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2일 오후 도시재생과에서도 직원 8명과 예술촌, 공예촌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창동과 부림시장을 방문해 상품권 이용 활성화 홍보 캠페인을 펼쳤다.

이날 캠페인에는 창원시 황규종 문화관광국장이 직접 참여해 부림시장과 부림창착공예촌, 창동예술촌 일대에서 홍보물을 나눠주면서 상품권 사용 활성화에 동참해 줄 것을 상인과 시민들에게 당부했다.

창원사랑상품권은 3월까지 정상가의 10% 특별할인(소진시 까지)된 금액으로 판매하고 있으며, 경남은행과 농협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황규종 창원시 문화예술국장은 “우리 시는 지역 상권 활성화를 위해 창원사랑상품권을 발행하고, 가맹점을 확대 모집하고 있다”며 “특히, 창동과 부림시장에서 상품권 이용활성화에 앞장 서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