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경찰, 선거사범 수사상황실 개소
경남경찰, 선거사범 수사상황실 개소
  • 김용락 기자
  • 승인 2020.02.13 2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청ㆍ도내 23개 경찰서에 설치

관련 내사 6건ㆍ10명…“공정수사”
13일 경남지방경찰청에서 선거사범 수사상황실 현판식이 진행되고 있다.

 

경남경찰이 4월 15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 대비해 지방청과 도내 23개 경찰서에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개소하고 24시간 단속체제에 들어간다.

경남지방경찰청은 13일 지방청과 도내 23개 경찰서에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동시 개소했다고 밝혔다.

앞서 예비후보 등록 하루 전인 지난해 12월 16일부터 선거사범 수사전담반을 운영해온 경남경찰은 예비후보 등록 이후 정당별 경쟁이 본격화하는 과정에서 각종 불법행위가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허위사실 유포 등 인터넷 선거범죄에도 적극 대응하기 위해 사이버 순찰도 강화할 계획이다.

도내에서 21대 국회의원 선거와 관련한 불법행위로 내사 또는 수사를 진행 중인 대상은 모두 6건에 10명으로 파악됐다. 이들 중에는 예비후보 본인도 일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유형별로는 유권자들의 밥값을 대신 내주는 등 금품선거가 4건, 예비후보 본인이 아닌 자격이 없는 자가 명함 등 인쇄물을 배부한 경우가 2건으로 집계됐다.

경찰 관계자는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ㆍ공정하게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며 “공명선거 구현을 위해서는 경찰의 단속뿐만 아니라 국민의 적극적인 신고와 제보도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