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ㆍ김 경남 험지 출마로 방향 선회
홍ㆍ김 경남 험지 출마로 방향 선회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20.02.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 “양산을 공천 땐 받을 것”

김 측근 “창원성산구 염두”
홍준표
김태호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지사 등 대선주자급 유력 인사들의 4ㆍ15 총선 전략배치 방안을 둘러싼 갈등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이들이 이른바 ‘경남 험지’ 출마로 방향을 선회할 뜻을 내비쳤다.

앞서 한국당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김형오)가 홍 전 대표와 김 전 지사를 향해 “고향 출마를 포기하라”며 11일까지 답변을 요구한 바 있다.

전날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밀양에서 홍 전 대표를, 거창에서 김 전 지사를 각각 만나 서울과 경남 험지에 출마해달라고 요구했다. 쇄신 공천의 마지막 단계인 텃밭 물갈이를 완성하려면 상징성이 큰 중진들의 험지 출마가 필수라는 판단에서다.

그러나 홍 전 대표와 김 전 지사는 이날 김 위원장의 요구를 거절하며 고향 출마 입장을 고수했다. 하지만 당 지도부의 압박수위가 점점 거세지자 두 사람은 이날 오후 당의 요구를 전격 수용하기로 결정해 경남 공천 판도의 대대적인 변화를 불러올 것으로 예상된다.

홍 전 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은 ‘문재인의 성지’와 같다”면서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전 지사가 출마한 양산을에 공천권을 준다면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양산을로 출마해 낙동강 벨트는 물론 PK 총선 승리에 견인차가 되겠다”면서 “반드시 한국당이 승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지사도 “당이 처한 어려움을 간판급 주자가 무작정 외면하기 힘들게 됐다”면서 “특정지역에 출마해 PK 총선을 진두지휘하는 역할을 맡긴다면 고민할 수밖에 없다”면서 ‘조건부 험지’ 출마 입장을 밝혔다. 측근들은 최근 김 전 지사가 창원성산구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