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권침해 학생 반성 기회로 ‘자기성찰’
교권침해 학생 반성 기회로 ‘자기성찰’
  • 김명일 기자
  • 승인 2020.01.27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10곳 학교 ‘성찰 프로그램’

수업 방해 땐 행동개선 유도

학교 차원서 상담인력 투입




 경남교육청이 교권침해 학생에게 반성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성찰 프로그램을 도입한다.

 도교육청은 수업 방해로 교권을 침해하는 학생들을 바로 처벌하기보다 스스로 반성할 기회를 주기 위해 성찰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올해 도내 초ㆍ중ㆍ고등학교 10곳에 이 프로그램을 도입하기로 하고 곧 희망 학교를 모집할 예정이다.

 해당 학교들은 적절하지 않은 언행으로 교사 지시에 불응하며 수업을 방해하는 학생들이 있을 경우 먼저 학급 안에서 행동 개선을 유도한다.

 학급 안에서 해결이 힘들 경우 학교 차원에서 문제 진단 및 해결을 위한 상담 인력을 투입하거나 타 교사, 학부모와도 연계해 문제 행동이 재발하지 않도록 돕는다.

 도교육청은 수업 시간에 잠을 자거나 반항하며 지도에 응하지 않는 사례를 포함한 교권침해가 잇따르자 프로그램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이를 위해 지난해 7월 꾸린 가칭 ‘수업방해 해결지원 프로그램’ 추진위원회는 지난달까지 9차례 회의를 열고 교육활동을 보호하기 위한 매뉴얼도 마련했다.

 매뉴얼은 오는 3월 새 학기 전에 일선 학교에 보급을 마칠 예정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이 교육활동을 방해하는 행위를 하더라도 학교현장에서 징계 등 처벌에 나서기도 쉽지 않아 교사들의 고충이 큰 데다 다른 학생들 역시 학습권을 침해받는다는 우려가 있었다”며 “성찰 프로그램이 교권침해를 예방하고 바람직한 수업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학기 17개 시ㆍ도교육청이 집계한 교권침해 사건은 1천372건이었고, 학생이 침해자인 사건은 1천254건으로 91.4%를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