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소외계층 금리 부담 덜어드려요
금융소외계층 금리 부담 덜어드려요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0.01.22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은행 ‘더조은중금리대출’

AI 머신러닝기법 평가 결정
BNK경남은행은 오는 29일 ‘BNK더조은중금리신용대출’을 출시한다.

 

 BNK경남은행이 정부의 포용금융 확대 정책 기조에 발 맞춰 제1금융권 이용이 어려워 저축은행과 대부업체 등을 이용하는 금융소외계층의 금리 부담을 덜어주는 중금리신용대출상품을 선보인다.

 BNK경남은행(은행장 황윤철)은 오는 29일 금융 사각지대에 있는 중ㆍ저신용자와 고금리 대출을 이용 중인 고객의 금리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BNK더조은중금리신용대출’을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BNK더조은중금리신용대출은 나이스평가정보㈜와 협력해 도입한 개인신용평가시스템을 적용, 금융소외계층의 상환 능력과 의지 등을 인공지능(AI) 머신러닝기법으로 평가해 대출 가부를 바로 결정한다.

 신청은 연소득 1천만 원 이상인 개인과 개인사업자면 누구나 할 수 있다.

 최고 한도는 3천만 원 이내로 개인사업자는 최대 2천만 원까지 가능하다.

 금리는 최저 5.2%에서 최고 13% 수준으로 개인사업자의 경우 최저 5.8% 수준이다.

 대출 실행 후 연체 없이 상환하면 최대 2.0%p까지 금리 감면 혜택이 제공된다. 만기는 최장 5년으로 상환은 거치기간 없이 원금균등분할상환 또는 원리금균등분할상환 방식 가운데 선택할 수 있다.

 디지털금융본부 최우형 부행장보는 “BNK더조은중금리신용대출은 그동안 평가하기 쉽지 않았던 금융소외계층의 상환 능력과 의지 등을 인공지능기법을 적용한 신용평가모형으로 평가한다는 점이 기존 대출상품과의 차이점이다. 게다가 연체 없이 성실하게 상환할 경우 금리 감면 혜택이 제공되는 점 또한 특징이다”고 말했다. 이어 최우형 부행장보는 “정부의 포용금융 확대정책 기조에 발 맞춰 낮은 신용등급으로 대출 신청이 거절된 고객뿐만 아니라 타 금융기관으로부터 고금리 대출을 받고 있는 고객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BNK경남은행은 오는 29일 전국 159곳 전 영업점에서 BNK더조은중금리신용대출 판매를 시작해 상반기 중에는 BNK경남은행 모바일뱅킹앱(App)에서도 판매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