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민 "설 연휴 영화 동시 개봉, 솔직히 부담"
이성민 "설 연휴 영화 동시 개봉, 솔직히 부담"
  • 연합뉴스
  • 승인 2020.01.21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스터 주` 동물과 말 통하는 코믹

`남산의 부장들` 실존 인물 첫 연기

"관객 타깃 다르고 결 완전히 달라"
배우 이성민(52)이 `미스터 주`에서는 동물과 말이 통하는 정보국 요원으로 코믹 연기를 펼치다가 `남산의 부장들`에서는 실존 인물인 `박통`으로 분해 묵직한 존재감을 숨기지 않는다. / 리틀빅픽처스

 




 배우 이성민(52)이 결이 완전히 다른 두 영화로 동시에 설 연휴 관객을 찾는다.

 `미스터 주`에서는 동물과 말이 통하는 정보국 요원으로 코믹 연기를 펼치다가 `남산의 부장들`에서는 실존 인물인 `박통`으로 분해 묵직한 존재감을 숨기지 않는다.

 20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만난 이성민은 "너무 다른 캐릭터를 동시에 선보이는 데 대해 부담이 많다"고 털어놓으며 웃었다. "영화 두 편이 동시에 개봉한다고 했을 때 많이 당황했죠. 그래도 관객 타깃이 다르니까요."

 `미스터 주`는 가족과 함께 볼 수 있는 영화라고 강조한 그는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부터 신기하고 귀여운 작업일 것 같았다. 따뜻하기도 했다"고 돌아봤다. "똥 밟은 장면을 볼 때 `아, 이건 아이들 영화다` 싶었죠. 아이들은 똥이라는 말만 나와도 웃잖아요. 가족영화라서 저는 흐뭇하게 봤어요. 다만 코미디 영화라고 생각하지는 않았어요."

 `미스터 주`에는 이성민이 연기한 주태주의 파트너 군견 알리(독일셰퍼드)부터 판다, 앵무새, 고릴라, 햄스터 등 수많은 동물이 등장한다. 알리 외에는 대부분 컴퓨터 그래픽(CG)으로 만들었다. 개 알리와의 연기도 만만치 않았다. "알리와의 연기에도 변수가 많았죠. 알리가 적당한 시점에 저를 봐줘야 하는데 안 봐주면 그 공간을 메워야 했고요. 알리는 이번이 첫 연기 도전인데도 훈련이 잘돼 있었고 용맹했어요. 집중하고 있을 때면 어지간해서는 다른 곳을 바라보지 않아요." 동물을 싫어하다가 알리를 통해 서서히 마음을 열어가는 주태주처럼 이성민도 영화를 통해 동물을 더 좋아하게 됐다고 한다.

 `남산의 부장들`에서는 박정희 전 대통령과 엄청난 싱크로율을 보여준다. 이는 분장의 힘을 빌렸다고 이성민은 전했다.

 "실존 인물을 흡사하게 모사하는 연기는 처음 해봤어요"라며 "18년 동안 그 자리에 있으면서 가진 피로감에 집중했다"며 "후반으로 갈수록 피곤해져 있고 그로 인해 흐려지는 판단력을 표현하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실제 사건을 다룬 정치 드라마지만, 정치색이 빠진 영화에 대해서는 "장기 집권하는 최고 권력자를 둔 이인자들 간의 사랑싸움 같았다"며 "인물 자체에 집중했다면 정치적으로 보이지는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