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광역알뜰카드 확대… 교통비 최대 30% 줄어
도내 광역알뜰카드 확대… 교통비 최대 30% 줄어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0.01.1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ㆍ김해 등 8개 시ㆍ군 참여

이용자 3천500여명 혜택

대중교통 정기권 10% 할인
경남도는 출퇴근이나 통학 등 대중교통을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도민들의 교통비 부담을 덜어주는 광역알뜰교통카드를 확대 시행한다.

 

 경남도는 출퇴근이나 통학 등 대중교통을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도민들의 교통비 부담을 덜어주는 광역알뜰교통카드(이하 알뜰카드)를 확대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알뜰카드는 지난해 양산시에서 처음 시범사업을 한 데 이어 올해부터 창원, 진주, 김해, 밀양, 거제, 창녕, 산청으로 확대해 모두 8개 시ㆍ군에서 시행된다.

 전국에서 6만여 명을 대상으로 확대하는 이 사업에서 도내에서는 3천500여 명이 혜택을 본다.

 알뜰카드는 대중교통을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사람에게 교통비 정기권을 10% 할인하고, 대중교통을 타기 위해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하는 거리만큼 마일리지를 지급(최대 20%)한다.

 교통비 할인과 마일리지 지급을 합치면 최대 30%의 교통비 할인 혜택을 볼 수 있다. 할인 혜택 제공에 드는 예산은 3억 원 정도다.

 이 중 교통비 10% 할인은 카드사에서, 마일리지 적립에 따른 교통비 지원은 국토교통부 소속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와 경남도, 시ㆍ군이 공동 부담한다. 마일리지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대중교통 이용 전후로 이동한 거리에 비례해 하루 최대 800m까지 250원, 월 최대 1만 1천원까지 적립된다.

 미세먼지 정책과 연계해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날에는 마일리지가 2배 적립되고 지자체의 공공자전거 이용이나 차량 2부제 참여 등 환경친화정책과 연계한 추가 인센티브도 받을 수 있다.

 자동차보험사와 협업해 일정 수준 이상 마일리지 적립 시 자동차 보험료 할인 혜택도 도입할 예정이다.

 알뜰카드는 전용 홈페이지(http://alcard.kr)에서 알뜰카드 전용 후불 신용카드 또는 체크카드를 신청ㆍ발급받아 사용하면 된다.

 스마트폰에서 마일리지 앱을 내려받아 적립할 수 있는 마일리지는 대중교통 이용 횟수가 최소 월 15회 이상을 충족해야 한다.

 윤인국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알뜰카드가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직장인과 학생들의 교통비 부담을 줄이고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친환경 교통정책과 연계한 추가 인센티브를 마련하고 대상 지역과 참여 인원을 계속 확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