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고향 마산, 변화 바람 일으킬 것"
"내 고향 마산, 변화 바람 일으킬 것"
  • 강보금 기자
  • 승인 2020.01.14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현규 전 창원시 제2부시장 민주당 입당, 총선 출마 예정
이현규 전 창원시 제2부시장이 14일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을 찾아 입당 신청서를 제출하고 있다.
이현규 전 창원시 제2부시장이 14일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을 찾아 입당 신청서를 제출하고 있다.

 이현규 전 창원시 제2부시장이 지난 13일 명예퇴임을 하고 바로 다음날인 14일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했다. 이는 오는 4월 제21대 총선에 출마를 하기 위함이다.

 이날 이 전 부시장은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을 방문해 입당 신청서를 제출한 후 3ㆍ15 민주묘지, 산호동 충혼탑, 3ㆍ15 의거탑, 진동 창의탑을 차례로 찾아 참배했다.

 마산합포구 진북면이 고향인 이 전 부시장은 "공직생활을 마감한 이후에 내 고향 마산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많이을 고민했다. 장기간 일당 독점으로 인해 재도약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마산합포구에 더불어민주당과 함께 변화의 바람을 일으키고, 새로운 마산시대를 만들어 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 전 부시장은 1975년 9급 공무원으로 공직생활을 시작한 이후 마산시 총무과장, 함안군 부군수, 창원시 균형발전실장, 경남도 보건복지국장, 경남도의회 사무처장 등의 주요 보직을 거친 뒤 지난 2018년 7월 창원시 제2부시장에 취임해 1년 6개월 간 시정업무를 활발하게 수행하다 같은 날 오전 퇴임한 바 있다.

 한편, 이 전 부시장은 조만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마산합포구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본격적인 총선 레이스에 돌입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