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시장, 탈공식ㆍ20대ㆍ어린이 비중 커졌다
영화시장, 탈공식ㆍ20대ㆍ어린이 비중 커졌다
  • 연합뉴스
  • 승인 2019.12.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수기에 부진했지만, `겨울왕국 2`의 흥행과 연말 한국 영화 대작들의 영향으로 올해 연간 관람객은 2억 2천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CGV 리서치센터는 내다봤다. / 연합뉴스 자료사진
성수기에 부진했지만, `겨울왕국 2`의 흥행과 연말 한국 영화 대작들의 영향으로 올해 연간 관람객은 2억 2천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CGV 리서치센터는 내다봤다. / 연합뉴스 자료사진

CGV 리서치센터 3 키워드 결산
성수기ㆍ비수기 구분 모호해져
20대 의향이 최종 관람객과 관계


 올해 영화 시장은 성수기와 비수기의 구분이 모호해졌고, 20대와 어린이 관객의 중요성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CGV 리서치센터는 올해 영화산업을 결산하며 이 같은 `탈 공식`, `20대`, `키즈 패밀리`를 3대 키워드로 지난 11일 발표했다. 올해 영화시장은 상ㆍ하반기가 극명하게 대조됐다. 상반기에는 1천만 영화가 네 편이나 나와 작년 같은 기간보다 전국 관람객이 13% 이상 성장했다. 특별관 관람, N차 관람(다회차 관람), 중장년층 관객이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CGV 관객 기준으로는 신규 고객이 24%, 연 5회 이하 극장을 방문하는 `라이트 고객`은 23% 증가했다.

 그러나 전통적인 성수기로 불리는 하반기에는 부진했다. 여름방학 성수기인 지난 8월 전국 관람객은 작년 같은 기간의 82% 수준인 2천500만 명에 불과해 8월 관람객 수로는 2012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역시 성수기인 추석 연휴 기간의 일평균 관람객도 128만 명으로 작년 추석보다 3% 이상 감소했다.

 CGV 리서치센터에 따르면 성수기 시즌에 개봉한 한국 영화 대작 영화가 고객의 선택을 받지 못했지만, 비수기였던 6월과 11월에 관람객이 작년 동기보다 각각 51%, 8% 성장했다. 최근 5년 동안 월별 전국 관람객 평균 기준으로 6월은 연간 네 번째로 관객이 적었지만, 올해는 월별 두 번째로 관객이 많은 달이 됐다. 성수기에 부진했지만, `겨울왕국 2`의 흥행과 연말 한국 영화 대작들의 영향으로 올해 연간 관람객은 2억 2천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CGV 리서치센터는 내다봤다.

 이처럼 `탈 공식`화 되는 시장에서 중요해지는 것은 20대 관객과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단위 관객이었다. CGV 리서치센터 분석…올해 영화시장 3대 키워드는 `탈공식ㆍ20대ㆍ키즈패밀리.`

 CGV 리서치센터 분석 결과 최종 관람객과 가장 상관관계가 높은 것은 20대의 관람 의향이었다. 20대 관객은 콘텐츠를 빨리 받아들이고 가치에 따라 소비한다. 또래 집단과 경험을 공유하고 이를 통해 이슈를 재생산한다. `알라딘`의 경우 개봉 첫날 관객이 7만 3천 명에 불과했으나 20대 관객 중심으로 입소문이 퍼지면서 마침내 1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CGV가 지난 1월 1천100명을 대상으로 한 영화 소비행태 조사에 따르면 20~24세 관객은 개봉 당일 또는 개봉 직후 관람하는 비중이 34.8%였고 25~29세 관객은 영화 관람 후 22%가 관람평을 남겼다. CGV 회원 기준으로 20대 관객은 재관람 비율이 32.8%로 연령대 중 가장 높았다. 어린이를 동반한 35세~49세 관객도 주목할만했다.

 올해 CGV 회원 티켓 수 기준으로 이 연령대의 영화 관람 인구 비중은 과거보다 감소했지만, 인구수 대비 티켓 수는 증가했다. 자녀 발권이 늘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