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아이들이 행복한 교육 "쌍계초 어서와"… 앎과 삶이 하나로
[기획/특집]아이들이 행복한 교육 "쌍계초 어서와"… 앎과 삶이 하나로
  • 이문석 기자
  • 승인 2019.12.0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군 쌍계초등학교 학교살리기 프로젝트
지난해 12월 행복학교 나눔마당 쌍계초 살리기 부스를 방문한 박종훈 교육감에게 관계자가 설명을 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행복학교 나눔마당 쌍계초 살리기 부스를 방문한 박종훈 교육감에게 관계자가 설명을 하고 있다.

유치원 포함 학생 수 32명 `작은 학교`
교육공동체 뭉쳐 전입생 유치에 나서
월 2ㆍ4주 월요일 학부모 교장실 집합
올해 전교생 3분의 1 늘어 `기적` 창출
폐교 위기 극복 체인지메이킹 지속 실시
학부모 동창회, 전입 학부모 집 등 소개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섬진강 물길과 꽃길을 따라 지리산 화개골로 들어서면 지리산이 품은 쌍계초등학교가 나온다.

 유치원을 포함해 학생 수 32명의 작은 학교 쌍계초는 지리산 숲속 행복맞이 학교로 쌍계초만의 특색있는 교육활동과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학생ㆍ학부모가 가고 싶은 학교, 머물고 싶은 학교로 거듭나고 있다.

 농산촌 고령화와 인구 감소로 쌍계초 역시 여느 농산촌 초등학교와 다름없이 학생수가 갈수록 감소하는 추세에 직면했다.

 이에 쌍계초는 작은 학교를 살리고자 학생ㆍ교직원ㆍ학부모ㆍ졸업생ㆍ지역민 등 교육공동체가 똘똘 뭉쳐 전입생 유치에 발 벗고 나섰다.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올해 3월 23명이었던 전교생이 12월 현재 32명으로 늘었다. 전교생 3분의 1 이상이 늘어난 셈이다.

 학교를 살리기 위한 교육공동체의 노력은 눈물겹다. 매월 2ㆍ4주 월요일 아침이면 학부모들이 하나 둘 교장실에 모여 회의를 연다.

악양면 최참판댁 앞에서 운영한 체험부스.
악양면 최참판댁 앞에서 운영한 체험부스.

 부산에서 노무사로 일하면서 금요일이면 화개 집을 찾아 월요일이면 부산 직장으로 복귀해야 하는 지문조 학교운영위원장도 이날만은 어김없이 교장실 문을 두드린다.

 쌍계초 살리기 운동 TF팀이기 때문이다. 학교운영위원장ㆍ학부모회장ㆍ동창회장ㆍ학부모위원ㆍ교직원으로 구성된 살리기 운동 TF는 쌍계초 살리기 프로젝트를 실천하고자 지금까지 33차 모임을 가지며 작은 학교를 살리고자 애를 쓰고 있다.

 `어서와, 쌍계초는 처음이지`를 슬로건으로 한 학교 살리기는 지난 2016년 부처님 오신 날 쌍계사 은행나무 아래에서 처음 시작됐다.

 학생수가 줄어 언제 폐교될지도 모른다는 위기감을 느낀 학생들이 학교 홍보용 포스터를 직접 만들어 `쌍계초로 전학오세요`라는 사탕을 포장하고 풍선을 불어 관광객들의 손에 쥐어 주며 학교 특색과 장점을 알리면서다.

 다음 해도 그 다음 해도 부처님 오신 날 같은 행사를 실시해 학생들이 학교를 살리기 위한 전통으로 이어져 왔다.

학부모회의 가족감성캠프 관련 회의 모습.
학부모회의 가족감성캠프 관련 회의 모습.

 2018년도에는 그해의 6학년 8명이 졸업하면 학생수가 급격히 줄어드는데다 다음 해 신입생마저 없는 상황이라 학생들의 학교 살리기 열의는 더욱 가열 찼다.

 그해 5월 22일 쌍계사에서의 학교 살리기 체인지메이킹에 이어 11월 17일 가을 단풍철을 맞아 쌍계사를 찾는 관광객을 대상으로 2차 학교 살리기 체인지메이킹, 12월 1일 악양면 최참판댁 앞에서 3차 체인지메이킹을 펼쳤다.

 3차 체인지메이킹에는 지금까지 지켜만 보던 학부모들이 동참했다. 학생들의 버스킹 공연을 응원하고 모여든 사람들에게 학교 홍보용 전단을 건네며 작은 학교의 좋은 점과 특색을 설명하며 쌍계초를 알렸다.

 전학을 올지 안 올지 몰라도 지리산 아래 쌍계초가 있다는 것을 알고 쌍계초만의 재미있고 특색있는 활동에 흥미로워하며 귀를 기울였다.

 아이들의 학교 살리기 열정에 학부모들이 하나둘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쌍계초의 어깨동무 행복교육활동을 어떻게 알리고, 전학생을 어떻게 유치할까 고민에 빠졌다.

 같은 고민을 가진 학부모와 교직원ㆍ동창회원ㆍ지역민 등 10여 명이 2018년 11월 5일 쌍계초 살리기 TF팀 1차 협의회를 시작으로 학교 살리기 공감대를 형성하며 학교홍보 전단, 배너, 동영상을 제작하며 본격적인 학교 살리기에 나섰다.

 그해 12월 15일 행복학교 나눔마당 쌍계초 살리기 부스를 운영하며 쌍계초에 관심 있는 학부모를 대상으로 차담 자리를 마련했으며, 마침 그곳에 온 교육감을 비롯해 혁신과장, 장학사에게도 쌍계초 살리기 운동 과정과 간절함을 전했다.

 12월 22일 전학에 관심 있는 가정을 대상으로 쌍계초 교육활동의 특징과 강점을 알리고 새로운 쌍계가족이 됨을 환영하는 `어서와, 쌍계초는 처음이지!` 학교 설명회를 개최해 올해 1월 28일 5명의 전학생과 3월 2일 신입생 2명이 입학하는 성과를 거뒀다.

쌍계골 여름가족감성캠프 모습.
쌍계골 여름가족감성캠프 모습.

 올해도 5월 10∼12일 하동야생차문화축제장에서 `가자! 아이들이 행복한 쌍계초등학교`를 주제로 작은 학교 살리기 체인지메이킹을 실시했다.

 학생들의 비즈쿨 체험부스 운영, 학부모의 찻자리 마련과 여름방학 가족 힐링 캠프 안내, 교직원의 학교홍보 전단과 사탕 나누기 등 학교홍보와 학교 살리기에 교육공동체 모두가 동참했다.

 KBS1 인간극장 `우리들의 무릉도원`(5월 27~31일)과 도교육청 경남뉴스(2019년 19회)에 `지리산 숲속 행복맞이학교 쌍계도토리들의 모습`과 `지리산 숲속 생태학교`의 모습이 방영되면서 전학을 문의하는 전화가 하나 둘 이어졌다.

 쌍계초 살리기 TF팀을 중심으로 학부모회에서는 귀농ㆍ귀촌에 관심 있는 6가족 18명을 대상으로 쌍계사와 지리산 일원에서 `쌍계골(GOAL) 여름가족감성캠프`(7월 29~31일)를 실시했다.

 생태 밧줄놀이, 불일평전 야간산행, 아침고요 명상, 귀농귀촌 토크쇼 등을 함께 나누며 학부모와 학생, 교직원이 하나로 어우러져 아이들의 행복교육을 위해 노력하는 쌍계초의 교육활동에 감동한 4가족 8명의 학생들이 현재 쌍계초 행복교육에 만족하며 재학 중이다.

 이들을 포함해 올해 8월 27일부터 현재까지 유치원 3명, 초등학생 9명 총 12명 전학생은 작은 학교를 살리기 위해 교육공동체가 똘똘 뭉쳐 일궈낸 결실이다.

 쌍계초 살리기 프로젝트의 가장 큰 강점은 학부모와 동창회에서 전입을 희망하는 타학부모께 주택문제와 일자리를 안내하고 소개해 주는 것이다.

 그리고 학부모회원이 되면 적응을 잘 할 수 있도록 함께 동행하며 서로 어울릴 수 있는 만남의 장을 펼치는 것이다. 학생도 학부모도 교직원도 쌍계골(GOAL) 어깨동무 행복교육을 실현하는 주인이 돼 활기차고 신명나는 학교로 거듭나고 있다. 이후에도 2019 행복학교 나눔마당 부스 운영과 찻자리 마련으로 학교 홍보는 계속 이어졌고 이번 주말 학교 도서실에서 쌍계초 전학에 관심 있는 학생ㆍ학부모와 본교 학생ㆍ학부모를 대상으로 뜻깊은 자리를 마련한다.

 2019학년도 지리산 숲속 생태학교&행복맞이학교인 쌍계초의 교육 활동을 되돌아보고 2020학년도 행복맞이학교 교육과정 편성을 위한 행복 Talk Talk 교육과정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새로운 도전과 성장을 꿈꾸는 숲속 행복맞이학교 쌍계초는 앎과 삶이 하나 되는 아이들이 행복한 행복교육을 실현하며 교육공동체의 학교 살리기 프로젝트는 계속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