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우울증ㆍ공황장애
강다니엘, 우울증ㆍ공황장애
  • 연합뉴스
  • 승인 2019.12.04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속사 "휴식 필요ㆍ활동 중단"
우울증과 공황장애로 휴식기에 들어간 가수 강다니엘. /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울증과 공황장애로 휴식기에 들어간 가수 강다니엘. / 연합뉴스 자료사진

 가수 강다니엘(23)이 우울증과 공황장애로 당분간 휴식을 취한다. 소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는 지난 4일 입장문을 통해 강다니엘이 잦은 건강 악화와 불안 증세에 시달려 올 상반기 병원을 찾았고 우울증 및 공황 장애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더욱 극심한 불안 증세를 호소했다"면서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할 것은 충분한 휴식과 안정이라는 결론에 다다랐다"고 전했다. 앞으로의 활동 역시 정상적인 소화가 불가능하다며 "사실상 디지털 싱글 `터칭`(TOUCHIN) 활동이 매우 어려운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강다니엘은 전날 자신의 팬카페에 악플로 인해 고통받고 있다면서 "너무 힘들다. 누가 좀 살려줬으면 좋겠다"는 글을 올렸다. 지난 4일 오전 녹화 예정이던 MBC플러스 음악프로그램 `쇼 챔피언`에도 불참했다. 강다니엘은 2017년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 최종 우승하며 같은 해 8월 그룹 워너원으로 데뷔했다. 지난 1월 워너원 활동이 종료된 뒤 솔로 활동을 계획했지만 당시 소속사와 전속계약 분쟁에 휘말렸다. 그 탓에 지난 7월 솔로 앨범 `컬러 온 미`를 발매했으나 방송 활동은 제대로 하지 못했다. 지난 9월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 중재로 양측이 고소를 취하하고 전속계약이 해지되면서 본격적인 솔로 활동을 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강다니엘이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며 또다시 활동이 주춤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