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ㆍ1 운동 100주년 의미 되새길 도청 전시회
3ㆍ1 운동 100주년 의미 되새길 도청 전시회
  • 경남매일
  • 승인 2019.12.0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19년 3월 1일, 일본에 나라를 빼앗긴 후 식민통치에 항거하기 위해 독립선언서를 발표해 한국의 독립 의사를 세계만방에 알린 날이다. 올해는 그날이 시작된 지 100주년으로 그 의미는 이루 말 할 수 없이 값지고 자랑스럽다. 경남도는 이에 2일부터 올해가 끝나는 31일까지 도청 본관 2층에서 `3ㆍ1 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특별전시회`를 개최한다.

 `기억! 공감! 그리고 희망!`을 주제로 전시회는 3ㆍ1 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독립운동의 역사와 독립운동가 발자취를 재조명하고 100주년 기념사업 성과를 공유한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경남의 3ㆍ1 운동 양상 및 독립선언서, 경남 출신의 임시정부 요인, 경남 출신 여성 독립운동가, 100주년 기념사업 결과 등을 주제로 역사적 기록물과 영상 등을 선보여 현대를 살아가는 도민의 마음에 역사의 중요성과 더불어 민족의 자긍심을 고취시키는 데 이바지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번 전시에는 독립기념관, 국가기록원 등 관계기관에서 받은 독립선언서, 일제 감시 카드, 항일투쟁 관련 인물, 임시정부 활동 관련 사진 30여 점과 100주년 기념사업 관련 도ㆍ시ㆍ군ㆍ민간 참여 사진, 독립운동 시청각 자료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올해가 지나기 전에 가족들과 특별한 나들이 장소로 도청을 방문해 보는 것은 어떨까.

 박성호 경남도행정부지사는 "이번 전시회는 일제의 탄압 속에서도 뜻을 굽히지 않았던 경남 출신 독립 운동가와 경남의 독립운동을 알아가고 100주년 기념사업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100년의 세월을 기억하고 앞으로의 미래를 포용할 수 있는 힘은 역사에서 나온다. 현재를 살아갈 수 있는 우리의 시간에는 바로 100년 전 나라를 위해 기꺼이 희생한 이들 덕분이라 감히 말할 수 있다. 이상화 시인은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라고 말했다. `빼앗긴 들에도 결국 봄이 왔다.` 3ㆍ1 운동 100주년을 맞은 올해가 끝나기 전에 뜻깊은 시간을 잠시나마 가져보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