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3 챔피언십ㆍ도쿄올림픽 유럽파 차출 `사활`
U-23 챔피언십ㆍ도쿄올림픽 유럽파 차출 `사활`
  • 연합뉴스
  • 승인 2019.11.26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승호ㆍ이강인 등 소속 구단 찾아...김학범, 홍명보 전무 동행 설득
훈련 중인 이강인(왼쪽)과 백승호. 연합뉴스
훈련 중인 이강인(왼쪽)과 백승호. 연합뉴스

 김학범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 감독이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과 내년 7월 도쿄올림픽에 `유럽파 3인방` 백승호(다름슈타트)-이강인(발렌시아)-정우영(프라이부르크) 차출에 올인한다.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25일 "김학범 감독과 홍명보 전무이사가 내년 AFC U-23 챔피언십과 도쿄올림픽에 유럽 무대에서 뛰는 선수들의 소속팀과 차출 문제를 논의하려고 이날 출국했다"고 밝혔다.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2020 AFC U-23 챔피언십은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전으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김학범호가 반드시 통과해야 할 무대다.

 이 때문에 김 감독은 AFC U-23 챔피언십에 유럽에서 뛰는 백승호, 이강인, 정우영을 기용하겠다는 의지를 굳혔다.

 다만 U-23 챔피언십과 올림픽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지정한 의무차출 대회가 아니라서 이들 선수의 소집을 위해서는 구단과 합의를 해야만 한다.

 이에 따라 김 감독은 직접 다름슈타트, 발렌시아, 프라이부르크 구단을 방문해 설득 작업에 나설 예정이다.

 축구협회도 홍명보 전무가 김 감독과 동행해 협회 차원에서 구단 설득 작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홍 전무는 출국에 앞서 축구협회를 통해 "올림픽은 국내는 물론 전 세계적인 관심을 받는 대회이고, 대표팀 선수들에게도 중요한 기회"라며 "대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