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노년기 허리둘레 늘어날수록 치매 발병 위험도 커져”
[기획/특집]“노년기 허리둘레 늘어날수록 치매 발병 위험도 커져”
  • 연합뉴스
  • 승인 2019.11.0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대구로병원 빅데이터연구회 건강검진 65세 이상 87만명 대상
대규모 코호트 분석 결과 발표 복부비만 유무 男 15%ㆍ女 23% ↑
노년기 허리둘레가 클수록 치매 발병 위험이 더 높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노년기 허리둘레가 클수록 치매 발병 위험이 더 높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노년기 허리둘레가 클수록 치매 발병 위험이 더 높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고대구로병원 빅데이터연구회 류혜진(내분비내과)ㆍ조금준(산부인과) 교수팀은 2009~2015년 국가건강검진에 참여한 65세 이상 87만 2천82명을 대상으로 대규모 코호트 분석을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연구팀은 노인 인구에서 치매 위험과 허리둘레 간 연관성을 알아보기 위해 허리둘레와 체질량지수(BMI), 치매 발병 위험성을 비교했다.

 노년기의 BMI는 동반 질환이나 기저질환에 의해 혼란을 야기할 수 있어 나이, 혈압, 콜레스테롤 및 다양한 생활 습관 요인 등을 조정한 다음 허리둘레와 치매의 연관성을 산출했다.

 그 결과 복부비만 환자들은 복부비만이 없는 사람보다 치매 위험률이 현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복부비만은 남성의 경우 허리둘레 90㎝ 이상, 여성 85㎝ 이상일 때 해당한다.

 치매 위험률은 허리둘레가 정상 범위(남성 85∼90㎝, 여성 80∼85㎝)에서 5㎝씩 늘어날 때마다 단계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복부비만이 있는 정상 체중 노인의 경우, 복부비만이 없는 정상체중 노인보다 남성의 경우 15%, 여성의 경우 23% 치매 위험이 증가했다.

 류 교수는 “이 연구는 노인 연령층에서 비만과 연관된 치매 위험성을 평가할 때 허리둘레를 고려해야 한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비만’(Obesity) 11월호에 게재됐으며, 이달의 저널(Editor’s choice)에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