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병원 직원 흉기 위협 사건 잇따라
부산서 병원 직원 흉기 위협 사건 잇따라
  • 김중걸 기자
  • 승인 2019.11.05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진구 한 병원 응급실서 낚시용 흉기ㆍ막대로 협박

 최근 부산서 병원 원무과 직원을 흉기로 위협하는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5일 오전 2시 10분께 부산 부산진구의 한 병원 응급실을 찾은 A씨(50)는 원무과 직원이 보호자 인적사항을 요구하자 낚시용 흉기와 나무 막대로 책상을 치며 협박했다.


 A씨는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 체포돼 조사 중이며, 경찰은 특수협박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앞서 4일 오전 4시 30분께에는 부산 동구의 한 병원에서 B씨(30)가 밀린 치료비를 내라는 원무과 직원을 흉기로 위협하다가 경찰에 체포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