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국화 축제 진한 향기 ‘전국 으뜸’ 1년 내내 꽃길 동네 ‘자랑’
[기획/특집]국화 축제 진한 향기 ‘전국 으뜸’ 1년 내내 꽃길 동네 ‘자랑’
  • 이병영 기자
  • 승인 2019.10.22 2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산합포구 현동, 26일~내달 10일 마산국화축제

묘촌리 농기센터 양묘장서 재배 어촌마을 덕동 사궁두미 일출 관람
예곡마을 담장마다 꽃 그림 가득 벚꽃 명소 가포~덕동 드라이브 코스
청량산ㆍ편백숲 피톤치드 가득 사계절 꽃길 구경하는 방문객 많아


 ‘창원58열전’ 그 스물여덟 번째로 창원시 마산합포구 현동을 소개하겠다.

사궁두미 : 덕동에 있는 일출 명소. / 창원시 공보관실
사궁두미 : 덕동에 있는 일출 명소. / 창원시 공보관실

 오는 26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16일간 마산수산시장 장어거리 앞 방재언덕과 마산어시장, 창동ㆍ오동동, 돝섬 일원에서 펼쳐지는 제19회 마산국화축제에서는 350여 종 13여만 송이 국화가 펼치는 국향대전, 합포만의 해상멀티미디어불꽃쇼 등 각종 다양한 행사가 합포만 일대에서 개막식을 앞두고 있다. 단일품종 국내 최대 규모의 꽃 축제로 지난해에는 약160만 명이 방문, 429억 원의 소비진작효과를 창출했다. 올해도 마산 장어거리와 창동ㆍ오동동 일대에서 9천500여 점의 국화작품이 방문객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

 사방천지 가득한 국화를 보다보면 궁금증이 생긴다. 이 많은 국화는 어디서 오는 것일까? 축제기간은 보름 남짓이지만, 이 한 때의 아름다움을 위해 1년 내내 많은 사람들이 땀 흘리는 곳이 있다.

 바로 마산합포구 현동 묘촌리의 창원농업기술센터 양묘장이다. 국화축제에 사용되는 꽃은 농가와 계약재배를 하기도 하지만, 대형 국화작품들은 상당수가 이곳에서 만들어진다. 국화축제를 앞둔 요즘 양묘장에서는 막바지 국화작품 손질과 작품 운반이 한창이다. 보통 동절기에는 내년 축제를 위해 꽃을 심어 가꾸고, 하절기에는 가을에 있을 축제 준비에 집중한다.

동백벚꽃길 : 가포에서 덕동으로 향하는 길에 있는 동백과 벚꽃.
동백벚꽃길 : 가포에서 덕동으로 향하는 길에 있는 동백과 벚꽃.

 현동의 남쪽에는 덕동이라는, 30여 세대가 살고 있는 작은 어촌마을이 있다. 마을의 안쪽에는 사궁두미라는 곳이 있는데, 뱀이 활처럼 몸을 구부려 땅을 감싸 안고 있는 지형이다. 사궁두미 바로 앞에 떠있는 등대섬과 푸른 바다가 어우러진 모습이 한 폭의 그림 같은데 특히 일출이 장관이라 겨울철 사진작가들의 출사지로 유명하다.

 또 현동에는 한겨울에도 꽃을 볼 수 있는 곳이 있다. 바로 예곡마을이다. 예곡마을은 나지막한 산비탈에 집들이 다닥다닥 모여 있는데, 담장마다 꽃 그림이 그려져 있어 언제 봐도 화사하다.

 특히 마을 곳곳에 산수유나무가 많아 이른 봄에 방문해도 좋다. 마을 앞으로는 우산천이 흐르고 있는데, 천을 따라 산책로가 조성돼 있어 졸졸 흐르는 물소리를 들으며 농촌의 여유를 즐길 수 있다.


 좀 더 화창한 봄이 되면 가포에서 덕동으로 향하는 길에 동백꽃과 벚꽃이 어우러진 장관이 펼쳐진다.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창원의 벚꽃 명소다. 인도가 없어 오래 걷긴 힘들지만, 구간이 길어 드라이브 코스로 좋다.

 여름에는 청량산에서 탁 트인 전망을 즐겨보자. 이름부터 시원한 청량산에서는 마창대교와 마산만이 한 눈에 보인다. 현동근린공원의 편백숲도 인기다. 편백은 7~8월에 피톤치드를 가장 많이 내뿜기 때문이다. 유아숲도 꾸며져 있어 인근 아파트 주민들이 많이 찾는다.

양묘장 : 현동 묘촌리에 있는 창원농업기술센터 양묘장. 마산국화축제 준비가 한창이다.
양묘장 : 현동 묘촌리에 있는 창원농업기술센터 양묘장. 마산국화축제 준비가 한창이다.

 현동에는 본래 자연발생 농어촌마을이 많았는데, 최근 도시화가 진행되고 있다. 현동보금자리 주택지구가 조성되면서 인구가 1만 4천600여 명으로 훌쩍 늘었다. 인구가 늘면서 학교도 생겼는데, 지난 3월 부활한 구산중학교다.

 개교가 아니라 부활이라는 말을 쓰는 이유는 본래 지난 1954년 구산중학교로 개교했다가 학생 수가 줄면서 구남중학교 구산분교가 됐고, 현동의 인구가 늘면서 본래 이름을 되찾았기 때문이다. 위치도 구산면에서 현동으로 옮겨왔는데, 10명이 채 되지 않던 전교생은 올해 입학생까지 포함해 약 160명으로 늘었다.

 현동은 현동교차로가 마산 서부지역으로 오가는 관문 역할을 하고, 동쪽으로 가포동을 지나 마창대교가 연결되면서 교통도 편리해졌다. 그 덕에 사계절 꽃길을 걸으려는 방문객들이 많이 찾는다. 도심 인근에서 자연의 여유를 즐기고 싶다면 현동으로 가자. 그곳에는 한 송이의 꽃이 피어날 때까지 기다릴 줄 아는 여유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