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 사회 태인호ㆍ이유정 선정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 사회 태인호ㆍ이유정 선정
  • 김중걸 기자
  • 승인 2019.09.25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 사회자로 선정된 배우 태인호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 사회자로 선정된 배우 태인호

 올해 부산국제영화제(BIFF) 폐막식 사회자로 배우 태인호와 이유영이 선정됐다.

 내달 3일 개막하는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는 같은 달 12일 오후 7시 부산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폐막식을 하고 열흘간의 축제 일정을 마무리한다.


 태인호는 임권택 감독의 `하류인생`(2004)으로 데뷔해 드라마 `미생`(2014)으로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 - 비전` 부문에 초청된 `영도`(2015)에서 살인마의 아들 `영도` 역을 맡아 실감 나는 연기를 선보였고 그 해 제25회 부일영화상 신인 남자연기상을 수상했다.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 사회자로 선정된 배우 이유영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 사회자로 선정된 배우 이유영

이유영은 영화 `봄`(2014)으로 제14회 밀라노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데뷔했다. 이어 `간신`(2015)으로 제24회 부일영화상, 제52회 대종상영화제, 제36회 청룡영화상 등 그 해 신인 연기상을 독차지하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