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 신고 땐 출동대 위치 실시간 확인
119 신고 땐 출동대 위치 실시간 확인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9.09.10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소방본부, 출동알림서비스 추진 심리적 안정 도모ㆍ정보소통체계 구축 내달 시범운영 후 전체 확대 운영
 경남소방본부는 119 신고부터 현장 도착까지 출동대의 움직임을 실시간 제공하는 119출동알림서비스를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우선 다음 달까지 시범운영을 시행한 후 올해 안에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이번 서비스는 도민과 소통하는 119서비스의 첫 단계로 추진하게 됐으며, 신고자의 심리적 안정을 도모하고자 출동대와 신고자의 위치를 실시간 제공해 양방향 정보소통체계를 구축을 목표로 한다.

 출동알림서비스는 신고자가 119 신고 이후 출동상황 안내를 위한 웹페이지 주소를 스마트폰 문자로 전송받아 해당 웹페이지 지도에서 출동차량 위치와 예상 소요 시간을 확인하는 방식이다.

 신고자에게 심폐소생술 등 응급조치 요령을 안내할 수도 있고, 필요하면 신고자 자신의 정확한 위치를 지정해 119상황실에 전달할 수 있다.

 시범운영은 2단계로 진행된다. 1단계는 다음 달 4일까지 소방공무원을 대상으로, 2단계는 10월 5일부터 10월 31일까지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생활안전분야 등 비긴급신고를 접수한다.

 시범운영 이후 올해 안에 모든 신고 전화로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지난해 한 해 동안 도 119종합상황실에 접수된 119 신고는 약 60만 건으로 이 중 30만 건(49.4%)이 출동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는 전국 평균인 38%보다 높은 것으로 현장 중심 서비스가 적극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도 소방본부는 전했다.

 도 소방본부는 119 신고 후 평균 56초 이내에 출동 지령이 이뤄지고 이후 소방차가 출발하기까지 평균 84초, 목적지 도착 때까지 3㎞ 기준 평균 215초 소요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