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지역 쌀산업 경쟁력 더 높여
남해군, 지역 쌀산업 경쟁력 더 높여
  • 박성렬 기자
  • 승인 2019.09.10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벼 건조ㆍ저장시설 준공식 고품질 쌀 생산기반 마련
지난 9일 열린 남해군 벼 건조ㆍ저장시설(DSC) 준공식.
지난 9일 열린 남해군 벼 건조ㆍ저장시설(DSC) 준공식.

 남해군이 보물섬남해조합공동사업법인 주관으로 지난 9일 이동면 해당시설에서 벼 건조ㆍ저장시설(DSC)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식에는 장충남 남해군수, 박종길 군의회의장, 여상규 국회의원, 정연상 경남도 친환경농업과장, 지역 기관단체장, 농업인들이 참석해 시설 준공을 축하했다.


 남해군 벼 건조ㆍ저장시설은 지난 2018년 농림축산식품부의 고품질 쌀 육성화 공모사업에 선정됐으며, 올해 4월 착공해 창고 274.7㎡, 저장소 2천t, 건조기 120t, 투입기 30t을 건립했다.

 군은 벼 건조ㆍ저장시설 준공으로 산물벼 수매장소가 2곳으로 분산돼 농가민원 해소와 고품질쌀 생산기반을 마련함으로써 지역 쌀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벼 건조ㆍ저장시설 준공으로 산물벼 처리능력이 확대된 만큼 전국 최고의 고품질쌀 생산체계 구축과, 농가편익을 위한 건조ㆍ저장시설로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며 “보물섬 남해쌀이 전국 최고의 쌀로 인정받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유통망 확충 및 홍보에도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