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상상을 현실로…’ 세계 최초 계란 세우기 ‘성공’
[기획/특집]‘상상을 현실로…’ 세계 최초 계란 세우기 ‘성공’
  • 황철성 기자
  • 승인 2019.08.2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기연구원, 초전도 기술 활용 세우기ㆍ공중부양까지 척척 해 내 “첨단 전기기술, 미래 삶 획기적 변화”
한국전기연구원이 세계 최초로 초전도 기술을 활용해 계란 세우는 것은 물론 공중부양까지 성공했다.
한국전기연구원이 세계 최초로 초전도 기술을 활용해 계란 세우는 것은 물론 공중부양까지 성공했다.

 계란을 깨서 세운 콜럼버스와 회전해서 세웠던 테슬라를 한 차원 넘어선 초전도 기술을 활용 신개념 계란 세우기에 성공해 화제가 되고있다.

 한국전기연구원(KERI, 원장 최규하)이 세계 최초로 초전도 기술을 활용해 계란 세우는 것은 물론 공중부양까지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전 세계 많은 사람들이 새로운 혁신을 보이기 위해 계란 세우기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계란을 깼기 때문에 세우기에 성공했다는 의미보다는 기존의 갇혀 있는 사고를 뛰어 넘어, 발상의 전환과 혁신의 중요성을 알렸다는 콜럼버스의 교훈적인 측면이 보다 강조된 사례다.

 최근 한국전기연구원(이하 KERI)이 전기기술을 활용해 계란을 세우는 것을 넘어 공중부양까지 성공한 것이다.

 KERI 최규하 원장을 비롯한 실험팀(혁신기술지원실, 대외협력실)은 ‘초전도’라는 특수한 전자기 현상을 활용하면 계란을 세울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발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초전도(Superconductivity)’는 금속 등의 물질을 일정 온도 이하로 냉각하면 갑자기 전기저항을 잃고 전류를 무제한으로 흘려보내는 현상이다.

 초전도체(초전도 상태가 된 물질)는 내부로 자기장이 통과하지 못하고 밀려나는 일명 ‘마이스너 효과(Meissner effect)’라는 특성을 가지기 때문에, 자석 위에 초전도체를 갖다 대면 공중부양을 하는 신기한 현상이 발생한다.

 실험팀은 이러한 초전도의 특성을 생각하며, 계란 밑에 자석을 접착제로 붙인 뒤, 이 계란을 액체질소로 냉각된 초전도체 위에 올려보았다.

 그 결과 초전도체 특유의 ‘마이스너 효과’로 계란이 서는 것은 물론 공중부양까지 성공해 국내유일 전기전문 연구기관인 KERI만의 획기적인 방법으로 계란을 세운 것이다.

 KERI 최규하 원장은 “그동안 수많은 사람들이 다양한 방법으로 계란 세우기를 시도했지만, 초전도 기술을 활용해 계란을 세우는 것을 넘어 자기부상까지 성공시킨 사례는 KERI가 최초”라며 “이렇게 상상을 현실로 만드는 첨단 전기기술이 미래 우리의 삶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킬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KERI는 이번 ‘초전도 기술을 활용한 계란 세우기’ 실험의 과정이 담긴 콘텐츠를 국ㆍ영문으로 제작해 SNS 채널에 게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