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방사능 올림픽 우려 “연기ㆍ변경하라”
日 방사능 올림픽 우려 “연기ㆍ변경하라”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9.08.1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탈핵단체, 도청 기자회견 바다오염 최소화 방안 촉구 “방사능 바다 방류 가능성 커”
탈핵경남시민행동이 19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정권에 “방사능 오염수 바다 방출 계획을 철회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탈핵경남시민행동이 19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정권에 “방사능 오염수 바다 방출 계획을 철회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방사능 올림픽은 절대로 안 된다.”

 탈핵경남시민행동은 19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정권은 방사능 오염수 바다 방출 계획을 철회하고 우리나라와 중국 등 인접 국가들과 충분히 협의해 바다오염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모색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선수들의 안전을 담보하는 조치가 완벽하게 이뤄지지 못하면 2020년 도쿄 올림픽은 특별 재난을 이유로 연기하거나 개최지 변경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국제환경단체인 그린피스의 원자력 분야 전문가인 ‘숀 버니’ 수석은 영국 주간지인 ‘이코노미스트’에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 110만t을 바다로 방류할 계획이 있고, 한국이 가장 위험하다”고 기고한 바 있다.

 환경단체는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 후 8년 5개월이 된 지금도 피해 복구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을 뿐 아니라 방사능 오염수는 매일 증가하고 있다”면서 “미국 오염수 처리업체가 제시한 처리비용은 200조 원이라, 일본은 방사능 오염수 처리를 포기하고 바다에 방류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이어 “건강한 신체에 건전한 정신이 깃든다. 고대 그리스 올림픽은 개성의 발전, 신체의 균형, 건강의 유지라는 목적이 있었다”며 “방사능에 오염된 땅에서 음식물을 섭취하고 운동경기를 한다는 것은 이 목적에 결코 부합하지 않다”고 꼬집었다.

 또 “아베는 정권 유지에 매몰돼 도덕성을 이미 상실했다. 아베는 강제 징용 피해자에 대한 사과는커녕 무역보복으로 대응하는 졸렬함을 보여줬다”며 “탈원전을 염원하는 탈핵경남시민행동 회원들은 한마음으로 아베정권을 규탄하고 일본제품 불매, 올림픽 보이콧 동참, 방사능 바다 방출 제지 등 아베 규탄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