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의 소리` 세계 곳곳에 알린다
`진실의 소리` 세계 곳곳에 알린다
  • 임규원 기자
  • 승인 2019.08.15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통영거제시민모임, 행사 개최 선언문 낭독ㆍ구호 외침 등 진행
지난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을 맞아 열린 기림행사의 한 장면.
지난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을 맞아 열린 기림행사의 한 장면.

 통영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을 맞아 아픈 역사를 기억하기 위한 행사가 열렸다.

 15일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와 함께 하는 통영거제시민모임`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을 맞아 행사를 가졌다고 전했다. 기림일인 지난 14일에는 남망산 조각공원 인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정의비 앞에서 통영시 여성단체협의회 김정화 명예회장과 황영숙 회장, 통영시의회 배윤주 부의장을 비롯한 시의원, 학생, 시민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위안부 기림일 기념식과 1400차 연대수요집회를 가졌다.


 이날 기념식 1부 행사에서는 살풀이를 시작으로 송도자 대표의 기림일 발자취 설명, 고 김복득 할머니를 비롯한 통영ㆍ거제지역 피해 할머니 6명의 증언 낭독, 전국청소년 시화작품 공모전 수상작의 헌시낭독에 이어 헌화가 진행됐다.

 2부 행사 1400차 수요시위에서는 연대발언, 선언문낭독, 성명서 낭독, 구호외침과 기억 손글씨 릴레이가 이어졌다.

 이어 15일에는 통영시민문화회관 소극장에서 오후 2시 전국 청소년 시화 공모전 시상식을, 오후 4시부터 8시까지 위안부 영화제를 개최하고 대전시실에서는 21일까지 일주일간 `공명을 담은 소리展` 시화작품전, 세계기록유산 등재신청자료 탄원엽서전, `위안부` 피해자 자료전이 열린다. 시민모임 송도자 대표는 "위안부 피해는 결코 잊어서는 안되는 역사다"며 "수많은 피해 여성들의 끈질긴 투쟁에 담겨있는 `진실의 소리`를 바다건너 일본은 물론 세계 곳곳으로 울려 퍼져 세계 시민사회의 공명이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