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산물 품질 관리ㆍ수출국 다변화 모색
농산물 품질 관리ㆍ수출국 다변화 모색
  • 이대형 기자
  • 승인 2019.08.15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성군, 일본수출 농가 간담회 소장ㆍ수출농가 등 10여명 참석
고성군이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해 일본 수출 농가 간담회를 개최했다.
고성군이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해 일본 수출 농가 간담회를 개최했다.

 고성군은 일본의 수출규제로 수출농가의 불안감이 커지는 가운데 대일 의존도가 높은 지역농산물 수출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해 농업기술센터에서 일본 수출 농가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일본의 수출 규제사태가 장기화돼 한국농산물 수입규제로 확대될 경우를 대비한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김진현 농업기술센터 소장, 수출농가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일본에 수출 중인 주요 농산물은 파프리카, 꽈리고추, 참다래, 토마토다.

 수출 농가들은 “일본의 한국 농산물 수입 규제가 현실화 될 경우 검역 강화ㆍ통관 지연 등이 예상된다”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수출 농산물의 엄격한 품질 관리와 수출국 다변화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진현 소장은 “고성군 농산물의 대일 수출 의존도가 높은 만큼 철저한 대응책이 필요한 시기”라며 “앞으로의 상황을 주시하면서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한 농산물 홍보ㆍ판촉전 확대 등 시의적절한 수출농가 지원책을 강구해 수출 농가 애로사항 해결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