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지역사회보장계획 평가
복지부 지역사회보장계획 평가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9.08.1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 최우수 선정 3천만원 받아
 경남도는 보건복지부의 ‘2018년도 지방자치단체 지역사회보장계획 평가’에서 최우수상에 선정돼 3천만 원의 포상금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시부에서는 창원시가 우수상, 군부에서는 고성군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지역사회보장계획 평가’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주민과 행정이 협력해 지역의 사회보장 수준을 높인 지자체를 선정하는 것으로, 지난해 결과에 대해 종합 평가한다.

 지자체 복지분야의 가장 중요한 기본계획으로 불리는 지역사회보장계획은 각 지자체가 4년 단위 중장기계획과 매년 연차별 시행계획을 수립한다.

 이번 평가 시 보건복지부는 계획의 충실성, 시행과정의 적절성, 시행결과의 목표달성도 등을 종합 평가했다.

 경남도는 이번 최우수상 수상이 전국 처음 실시한 ‘홀로어르신 공동생활가정 설치사업’의 성공적 추진에 힘입은 것으로 분석했다. 이 사업은 최근 급속한 고령화와 홀로어르신 고독사 등이 사회적문제로 대두되면서 입안한 ‘한국 농촌형 커뮤니티케어’ 모델이다.

 도는 이 외에도 보건소의 공중보건의사, 간호사 등을 활용해 29개 지역아동센터 소속 아동 1천133명에 대한 건강검진 실시와 건강생활실천교육 등의 사례도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분석했다.

 경남도는 이번 최우수상 수상을 계기로 지역사회보장계획 시행계획을 보다 면밀히 검토ㆍ수립해 도민에게 보다 가까이 다가가 도민이 행복한 경남복지 실현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