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98% `해외시장 진출 확대 필요`
중기 98% `해외시장 진출 확대 필요`
  • 이대근 기자
  • 승인 2019.08.1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청, 혁신성장 설문조사 필요성 느끼나 준비 미흡 드러나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중소벤처기업의 수출 부진을 타개하고 글로벌 시장진출을 위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지난달 5일부터 12일까지 청년창업사관학교, 수출바우처 등 중진공 사업 참여기업 2천500개사를 대상으로 `중소벤처기업 글로벌 혁신성장을 위한 정책방안 설문조사`를 실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외부 전문기관에서 수행한 설문조사의 주요내용은 중소벤처기업의 해외진출 수요, 해외진출 시 애로사항 등 13개 항목으로 조사를 분석한 결과 응답자의 98.2%가 글로벌 시장에 신규진출 또는 확대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회사의 글로벌화 수준을 묻는 질문에서는 `해외시장 진출 계획만을 수립하고 있다`고 응답한 기업이 50.5%에 달했으며, 안정적으로 수출을 하고 있거나 제품과 국가를 다변화 하고 있는 기업은 8.7%에 불과해 글로벌 시장 진출의 필요성은 강하게 느끼고 있으나 준비 수준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의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는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필요자금 부족`이 32.9%로 가장 많았으며 △해외 바이어 발굴 어려움(31.2%) △해외마케팅 전문 인력 부족(16.1%) △소비 트랜드 등 해외시장 정보 부족(15.4%)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조사에서는 중진공이 유망 중소벤처기업과 스타트업의 혁신성장과 글로벌 시장진출을 위해 추진 중인 KSC(Korea SMEs & Startups Center)의 활용의사, 필요 프로그램 등에 대해서도 조사했다. 글로벌 시장진출을 위해 응답기업의 95.1%는 KSC를 활용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지원받고자 하는 프로그램은 △해외시장 정보제공(30.3%) △디자인 현지화 등 시제품 제작지원(22.5%) △오피스 공간 및 회계법률 서비스 지원(19.4%) △벤처캐피탈을 통한 투자자금(16.1%) 순 이었다.

 중진공은 8월 말 세계적인 혁신허브인 미국 시애틀에 KSC를 개소하고 바이어 발굴과 마케팅 지원, 해외VC 투자유치, M&A 지원, 기술 엔지니어와의 협업 등 글로벌 시장 진출에 필요한 사항을 입체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