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삼성, ‘인구 14억’ 인도서 브랜드평가 1위
[기획/특집]삼성, ‘인구 14억’ 인도서 브랜드평가 1위
  • 연합뉴스
  • 승인 2019.08.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캠페인ㆍ닐슨 공동발표 LG는 2년째 3위 기록
지난 3월 뉴델리에서 열린 삼성전자 갤럭시 S10 출시행사에서 관람객들이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 삼성전자
지난 3월 뉴델리에서 열린 삼성전자 갤럭시 S10 출시행사에서 관람객들이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 삼성전자

삼성과 LG가 세계 인구 2위(약 14억 명) 국가인 인도에서 나란히 브랜드 평가 ‘톱3’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마케팅 업체 ‘캠페인 아시아퍼시픽’과 여론조사업체 ‘닐슨’이 최근 공동 발표한 ‘2019년 인도 최고 브랜드(India’s top brands in 2019)’ 명단에서 두 업체는 각각 1위와 3위에 랭크됐다.


 삼성은 2016년 이후 계속 선두 자리를 지켰고, LG는 2017년 6위에서 지난해 소니, 애플 등을 제치고 3위로 올라선 뒤 올해까지 2년 연속 스위스 식품기업 ‘네슬레’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소니와 인도 차량호출 서비스업체 ‘올라(Ola)’, 인도 낙농기업 ‘아물(Amul)’, 애플, 필립스, 구글, 인도 유통업체 ‘빅 바자(Big Bazaar)’ 등이 10대 브랜드에 이름을 올렸다.

 글로벌 유력 기업 가운데서는 나이키(11위), 아마존(12위), 코카콜라(20위), 구찌(22위), 마이크로소프트(MS)(27위), 월풀(28위), 존슨앤드존슨(29위) 등이 30위 내에 들었다.

 HP의 아시아태평양 마케팅 책임을 지낸 로이드 마티아스는 보고서에서 “삼성전자는 지난 2017년 갤럭시노트7으로 인해 일시적인 타격을 받았지만 무난하게 처리했다”면서 삼성에 대한 높은 평가는 놀라운 일이 아니라고 말했다.

 삼성과 LG는 지난 6월 인도의 유력 시장조사업체인 ‘TRA 리서치’가 발표한 ‘2019년 브랜드 신뢰 보고서(The Brand Trust Report 2019)’에서는 각각 6위와 7위에 오른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과 LG는 인도의 휴대전화 및 TVㆍ가전 시장에서 두루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면서 “인구 14억 명에 육박하는 초거대 시장에서 입지를 확고히 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