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소매물도 지나던 여객선서 40대 실종
통영 소매물도 지나던 여객선서 40대 실종
  • 임규원 기자
  • 승인 2019.08.0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홀로 선박 탑승… 해경 수색 나서 “실족 등 다양한 가능성 염두”

 통영 소매물도 인근 해상을 지나던 여객선에서 40대 승객이 실종돼 해경이 수색에 나섰다.

 1일 통영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전 1시 54분께 소매물도 남방 8.5해리(약 15.7㎞) 지점을 지나던 여객선에 탑승한 A씨(46)가 사라졌다.


 이 여객선은 제주항에서 출항해 부산항으로 운항 중이었다. 여객선은 오전 6시께 부산항에 입항했으며 A씨는 일행 없이 홀로 탑승했다.

 여객선 사무장이 탑승자를 확인하던 중 A씨가 객실에 가방만 남겨둔 채 사라진 것을 확인했다.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A씨는 이날 오전 1시 54분께 갑판 우현 선미에서 마지막으로 발견됐다.

 해경은 경비함정 등 선박 5척을 배치해 소매물도 인근 해역을 수색 중이다.

 해경 관계자는 “실족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색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