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클라이밍 ‘자연과 행복한 교감’
트리클라이밍 ‘자연과 행복한 교감’
  • 장세권 기자
  • 승인 2019.07.24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리크라이밍 체험 모습.

 

주한외국인 아웃도어 회원 30명

표충사 템플스테이 체험 등 진행




 주한 외국인 아웃도어 커뮤니티(CIK)는 지난 20일과 21일, 아웃도어를 즐기는 한국 거주 외국인 및 국내인 30명을 대상으로 산림과 관광ㆍ스포츠 융합 프로그램인 트리클라이밍을 표충사 일원에서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CIK에서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민간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시행한 시범사업으로써 삼랑진읍 미전리 소재 트윈터널 관람, 산내면 한천 박물관 관람, 표충사 템플스테이 체험, 산림 스포츠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산림 스포츠 프로그램으로는 숲에서 나무와 로프를 이용한 트리클라이밍 체험과 밀양 연꽃단지 탐방을 진행했다.

 특히 산림 스포츠인 트리클라이밍은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건강과 아이들의 성장발육에 도움이 되는 나무를 이용한 치유 프로그램으로 트리클라이밍 연맹 안전관리 자격 소지자의 동행으로 참가자의 안전과 산림보호에 최선을 다했다.

 한편, 시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산림과 관광ㆍ스포츠 융합 프로그램 운영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유도 및 천혜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널리 홍보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