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주말극 한석규의 `왓쳐`
OCN 주말극 한석규의 `왓쳐`
  • 연합뉴스
  • 승인 2019.07.22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소문 타고 시청률 5% 돌파



 OCN 주말극 `왓쳐`가 방송 6회 만에 입소문을 타고 시청률 5%를 돌파했다. 지난 22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10시 20분 방송한 `왓쳐` 6회는 5.4%(이하 비지상파 유료가구)를 기록, 자체 최고 성적을 냈다. 순간 최고는 5.9%로 집계됐고, OCN 타깃인 남녀 25~49세 시청률에서도 3.7%로 케이블과 종합편성채널을 포함해 동시간대 1위 자리에 올랐다.

 전날 방송에서는 무일 그룹의 뇌물 장부를 수사하던 김영군(서강준 분)과 한태주(김현주)의 의심이 도치광(한석규)을 향하기 시작했다. 특히 오상도(유하준)에게 총을 겨눈 도치광, 생태공원에서 발견된 의문의 시체 더미, 그리고 김재명(안길강)이 오상도를 가위로 찌른 사람이라는 사실은 시청자를 혼란에 빠뜨렸다. 이 과정에서 의도를 알 수 없는 도치광의 말투와 행동이 `모든 사람이 범인 후보`임을 각인시켰다.

 `왓쳐`는 `낭만닥터 김사부` 이후 오랜만에 돌아온 한석규, 그리고 경찰 내부 감찰이라는 특수한 소재로 초반 시선을 끄는 데 성공했다. 촘촘하게 연결된 이야기 구조상 중간 유입이 어렵다는 단점에도, 잘 짜인 함정과 추리 서사가 입소문을 타며 작품이 안정 궤도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