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타인 30년 캐스크 에디션
발렌타인 30년 캐스크 에디션
  • 이병영 기자
  • 승인 2019.07.17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면세점 단독 출시



 프리미엄 스카치 위스키 발렌타인(Ballantine’s)이 ‘발렌타인 30년 캐스크 에디션(Ballantine’s 30 Year Old Cask Edition)’ 2019 한정판을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발렌타인 30년 캐스크 에디션은 지난 2017년에 이은 두 번째 한정판으로 한국 면세점에서만 단독으로 만날 수 있다.

 이번 에디션은 기존의 발렌타인 30년과 확연히 다른 한정판 패키지로 한층 더 높아진 소장가치를 담아 지인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는 품격 높은 선물로도 제격이다.

 발렌타인 30년 캐스크 에디션은 발렌타인 마스터 블렌더인 ‘샌디 히슬롭(Sandy Hyslop)’이 수작업으로 엄선한 고귀한 원액과 정교한 블렌딩이 만나 완성됐다. 특히 오랜 기간 숙성된 진귀한 위스키 원액을 그대로 병입하는 캐스크 스트렝스 방식(Cask Strength)을 사용해 발렌타인 30년 본연의 우아하고 균형 잡힌 부드러움과 잘 익은 배의 달콤한 풍미에 플로랄 향이 조화를 이루며 한층 더 풍부해진 풍미가 일품이다. 이번 에디션 특유의 균형 잡힌 블렌딩은 위스키 애호가는 물론 소비자들에게 강렬한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발렌타인 30년 캐스크 에디션은 한국 인천공항 면세점에서만 구매 가능하며 판매가는 379달러(약 43만 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