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 가양초의 특별한 아침, ‘등굣길 밴드 콘서트’
양산 가양초의 특별한 아침, ‘등굣길 밴드 콘서트’
  • 경남매일
  • 승인 2019.07.11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 가양초의 특별한 아침, ‘등굣길 밴드 콘서트’
학생밴드 「꿈길꽃길」의 음악 선물로 생기 넘치는 하루의 시작! 

11일 아침, 양산 가양초등학교(교장 박정민)는 경상남도교육청 학교자율선택제 사업비를 교부 받아 학교특색교육으로 운영하고 있는 밴드 동아리의 무대를 선보이는 ‘등굣길 밴드 콘서트’를 열었다. 공연은 학생들의 등교 시간에 맞추어 8시 20분부터 시작되었으며, 우천으로 인해 강당에서 실시되었다. 가슴을 시원하게 두드리는 밴드 음악으로 학생들에게 신나고 활기찬 하루를 선사하자는 것이 이번 공연의 취지다.

오늘 공연을 선보인 ‘꿈길꽃길 밴드’는 가양초 4·5학년 학생들이 주축이 된 ‘꿈길’ 팀(9명)과 6학년 학생들로 구성된 ‘꽃길’ 팀(11명)을 아울러 일컫는 밴드 동아리명으로써, 올해 창단된 이래로 틈틈이 실력을 닦아 왔다. 특히 이번 공연은 동요와 가요뿐만 아니라, 학생들에게 친숙한 애니메이션 주제가와 전교생이 함께 따라 부를 수 있는 교가를 연주하는 등의 구성으로 1천여 명이 넘는 전교생이 한 목소리로 노래하는 화합의 장을 마련하여 눈길을 끌었다. 

공연 중 즉석에서 마이크를 받아 교가 한 소절을 부른 3학년 홍재민 양(9)은 “언니·오빠들이 연주하는 드럼이랑 기타에 맞춰서 교가를 불러보니까 더 신이 났어요.”라고 관람 소감을 밝혔다. 이를 참관한 한 학부모는 “등굣길 밴드 콘서트가 아이들의 학교생활에 활력을 주고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힐링의 시간이 된 것 같다.”라며 격려를 보냈다.

밴드부원 박장혁 군(12)은 상기된 얼굴로 웃으며 “밴드 음악을 연주하는 것이 너무 좋아서 쉬는 시간과 점심시간에도 모여서 연습하곤 했어요. 밴드 친구들과도 가족처럼 끈끈해지고, 공연으로 박수갈채를 받으니 자신감도 많이 생겼어요.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박정민 교장은 “학생들이 잠재된 끼와 재능을 발산하고 이를 함께 어울려 즐기는 자리가 마련돼 기쁘다.”면서 “음악은 어려움을 극복하게 하는 힘이 되고 위로와 격려를 준다. 학생들이 음악을 생활화하며 바른 인성과 감성을 길러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성황리에 개최된 등굣길 밴드 콘서트를 시작으로, 가양초등학교에서는 앞으로도 학생들이 음악을 통해 즐거움을 얻고 정서적 풍요로움을 만끽할 수 있도록 다채로운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