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그늘 벗어나려면 경남 정치인이 곱씹어 봐야.
부산 그늘 벗어나려면 경남 정치인이 곱씹어 봐야.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9.06.23 23:0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재근 칼럼 대기자ㆍ칼럼니스트
박재근 칼럼 대기자ㆍ칼럼니스트

뿔난 경남도민, 부산 그늘에 묶인
교육 경제 등 독자노선 요구
경남 수역인 항만에도 부산항이란

지명은 도민의 자존심문제
부산은 우리가 친구 형제라지만
경남에선 `시다바리론`만 무성해

경남 인구 절반인 전북도와 비교,

경남 추락 원인 따져봐야

 2001년 개봉된 영화 <친구>도 진정한 우정에 회의적인 태도를 보인다. 영화의 무대는 부산, 코흘리개 친구가 성장하면서 반전을 거듭한다. 그 대표적인 단어가 "친구 아이가", "내가 니 시다바리가"란 유행어다. 부산이 경남도에서 분리된 이후, 성장과정을 꼭 집어 말하면, 부산은 친구ㆍ형제라지만, 경남도민은 `시다바리`에 갇힌 듯 분노로 폭발 직전이다.

 경남은 오랫동안 부산 그늘에 갇혔고 이 같은 상황이 지속되면서 경남도가 광역지자체로서 위상은 커녕, 부산 위성도시로 전락한 것과 다를 바 없다. 특히, 동남권의 부ㆍ울ㆍ경으로 포장해 상생을 논하지만 정치적 수식어에 지나지 않을 뿐이다, 따라서 경남이 부산의 그늘에서 벗어나는 것은 생존의 차원에서 접근해야 하고 관광, 경제, 교육 등에서 경남 목소리를 내지 않고는 생존을 위한 다른 대안이 있을 수 없다.

 그동안 국가 균형 발전 차원에서 지역별로 지원하던 교육 등 국책사업도 부산권역에 묶여 편중해 처리됐다. 최근 탈원전으로 원전 메카 경남 업체 줄도산 처지에도 부산 위주의 해체연구소로 재편됐다. 또 동남권 신공항도 김해공항 확장 백지화를 넘어 가덕도 신공항을 위한 조치라는데 이견은 없고 부산 제2신항을 유치했다고는 하지만, 땅만 뺏기고 어민들의 생존 터만 없어질 뿐 경남을 대표할 명칭이나 경제적 이익이 부산과 비교, 어느 정도인지 궁금하다. 한마디로 동남권 공동발전은커녕 경남은 빛 좋은 개살구가 우려될 정도다. 오죽하면, 전 경남지사가 재임 때 부ㆍ울ㆍ경의 통합을 주장했을까만, 동남권 상생이 부산발전 전략과 다름없는 현실에서 경남도의 상생 주장이 합당하냐는 지적도 있다.

 1963년 경남에서 분리된 후, 부산광역시 승격이 발단이다. 1995년 3월 기장군과 진해시(현 창원시 진해구) 웅동 2동의 일부를 병합하여 광역시가 됐다. 김해 땅이 부산 강서구로 편입, 금(金) 바다(海) 김해는 지명마저 개명해야 할 처지로 전락했다. 이를 바탕으로 부산은 급성장을 거듭했고 관문공항 재추진으로 논란인 가덕도마저 경남도 창원(천가면) 땅이었다. 빨대효과로 접경지 양산ㆍ김해ㆍ거제 등은 경제적으로 부산의 예속화가 가속되는 등 부산의 화수분이나 다를 바 없다. 많은 유동인구를 유입할 대형 쇼핑몰이 없어 부산 원정 쇼핑은 도민자존심의 상처다. 경남이 부산의 그늘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상황이 어제, 오늘은 아니지만 이제는 벗어날 수 있는 기회다. 도민 주권인 선거를 통해서다. 내년이면 총선이고 대선 지방선거로 이어지는 만큼, 경남을 되찾는 도 발전은 선거를 통해서만 가능하다. 부산 그늘인 단적인 경우가 인구 180만 명에 그치는 전북과 비교된다. 전북은 의대가 3곳이며 경남에 없는 로스쿨 2개 대학과 한의대를 비롯해 경남에 없는 독자적인 지방은행도 존재한다. BS금융지주가 경남은행을 인수한 이후 경남 자본 잠식과 유동 인구를 유입할 대형쇼핑몰이 없어 부산에 원정 쇼핑을 다녀야 하는 점은 자존심에 상처를 입히고 있다.

 이 모든 게 부산 그늘에 묶인 탓이다. 이제 부산이 자신들의 편의를 위해 주장하는 동남이라는 틀에서 벗어나, 경남만의 새로운 프레임을 만들어야 한다. 김경수 경남지사 취임 이후, 남부내륙철도 예비 타당성 면제와 강소 연구개발 등 현안사업이 경남으로 오고 있다. 이를 계기로 그동안 상처 입은 자존심 회복 등의 해결에 나서야 한다. 일자리를 찾아 경남청년이 떠나는 현실극복도 동남권이 아닌 경남을 각인토록 해야 한다. 경남은 인구와 GRDP가 줄곧 3~4위였지만 이제는 충청권에도 뒤지고 발전 가능성도 상대적으로 낮다. 제조업 회생을 위한 기존공장의 스마트설비도 바람직하지만 IT, 바이오 등 일거리가 있는 첨단산업 유치로 재편돼야 한다.

 밀양 주물공단을 반대한 주민협약이 활로를 찾는 긍정적 축면을 감안한다 해도 `상생형 일자리` 창출이란 발표는 결이 다른 문제다. 뿌리산업이라지만 도시화에 따른 공해문제로 부산 주물단지가 진해마천으로, 또 밀양 주물단지로 되풀이되는 이전을 감안하면, 더욱 그렇다. 따라서 경남만 쏙 밴 로스쿨 추가 지정은 물론, 치대, 한의대 등 기본부터 하나씩 챙겨야 한다. 경계를 맞댄 이웃을 골라 살 수 있다면 행복이다.

 하지만 애초 선택의 여지가 없어 다툼이 끊이지 않는다면 일상은 괴로울 수밖에 없다. 이웃死촌이 되지 않으려는 지혜와 역량에 앞서 경남 정치권은 경남 존재가치에 우선해야 한다. 때문에 진행 중인 동남권 발전론이 부산 화수분으로 연결되어서는 안 된다. 마치 동남권이 부산의 활로마냥 "PK"를 한 묶음 해 상생을 논하려한다면, 부산(P)과 경남(K)은 형제도 친구도 아닌 남남일 뿐이다. 여야를 떠나 경남 홀대가 무능 때문이었는지, 체면만 차린 탓인지를…. 특히 경남정치인들은 곱씹어 봐야 한다. 부산은 친구ㆍ형제라 말하지만 도민들은 `시다바리`란 말에 왜, 분노하는가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패트레버 2019-06-24 01:41:55
대부분 항목에서 밀양에 점수를 퍼준 대목이 너무나도 명확한 만큼, 더이상 밀양따위는 나불대지도 말고 니가 진짜 진정한 경남도민이라면 저 대구가 지껄이는 기생충신공항이나 반대해라. 애초 그딴 신공항의 존립 목적 자체가 "김해노선을 빼앗아서 옮기는게 목적"이었으니까.

부산이 개고생해서 김해에 노선을 모아놨는데 니 개인적인 감정으로 부산이 싫다고 해서 그 노선을 저 칠푼이 기생충공항에 거져 넘겨준다면 안억울하나? 니는 그럼 대구가서 탈래?

패트레버 2019-06-24 01:41:12
이제 이 지긋지긋한 전쟁, 끝내자.
니가 밀양을 빨고 영남권을 지껄여봐야 결국 결론은 나게 되어있다.
이번 부울경 검증단 내용, 영남권신공항 용역보고서를 읽어본 우리 입장에서는 진본과 다름없고 그 기준이라면 밀양은 100% 부정입지로 지정되어 광탈되는게 당연하다.

패트레버 2019-06-24 01:38:33
유독 부산 싫어하는 부류들이 부산직할시라는 항목을 꽤 싫어하더구나.
왜냐하면 니가 숭배하는 "대구"가 "직할시 짬밥"에서는 처절하게 밀리니 1995년 동시 승격(?)한 "광역시"라는 명칭을 써야지만 마치 부산과 대구가 동등한 느낌을 준다고 믿고 싶은가보지?

부산직할시로 1963년 분리된거지 무슨 그때 부산광역시가 있었다고 나불대나요?
게다가 니 논리라면 대구시 종복인 경북도민들은 집단 자살해야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