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력한 댄스 ‘번더플로어’, 김해 무대 불 태운다
강력한 댄스 ‘번더플로어’, 김해 무대 불 태운다
  • 김정련 기자
  • 승인 2019.06.16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29일 김해문화의전당 브로드웨이팀 퍼포먼스
탱고ㆍ살사 등 풍성해진 안무 눈ㆍ귀 만족시킬 무대 마련
숨이 막힐 듯한 강렬한 움직임으로 무대를 장악하는 댄스 뮤지컬 ‘번더플로어’팀이 무대 위에서 화려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숨이 막힐 듯한 강렬한 움직임으로 무대를 장악하는 댄스 뮤지컬 ‘번더플로어’팀이 무대 위에서 화려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숨이 멎을 만큼 강렬한 ‘번더플로어’ 7년 만에 한국 무대에 오른다

 무대를 태울 듯한 열정적인 안무, 숨이 막힐 듯한 움직임, 가슴을 뛰게 만드는 음악이 넘치는 댄스 뮤지컬 ‘번더플로어(Burn the Floor)’가 지난 2012년 이후 7년 만에 한국을 다시 찾는다.


 ‘무대를 불태우자’라는 의미의 번더플로어는 1997년 영국 초연 이래 전 세계에서 펼쳐지고 있는 공연으로 2006년 한국 초연 이후 5번째로 한국 관객들과 만난다. 지난 한국 공연 당시, 연일 열광적 반응으로 객석을 뜨겁게 달구며 전석 기립박수를 이끌어 낸 ‘번더플로어’가 2019년에는 댄서들의 박진감 넘치는 퍼포먼스, 두 명의 가수와 라이브 밴드가 선보이는 다채로운 사운드로 지난 2012년보다 몇 배의 열정을 싣고 더욱 새로워진 ‘조이 오브 댄싱(Joy of Dancing)’을 선보일 예정이다.

 ‘번더플로어’는 전 세계의 내로라하는 댄스경연대회 우승자들이 꾸미는 갖가지 장르의 댄스들이 옴니버스 형식으로 이어진다. 화려한 무대만큼이나 시선을 사로잡는 다채로운 의상과 악세사리, 신발 역시 공연 중 눈여겨 볼만한 포인트다. 무대의상으로는 구찌, 모스키노, 돌체앤가바나, 베르사체의 디자이너가 참여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는 지난 4월 호주 댄싱 위드 더 스타(Dancing with the stars) 시즌 16에서 우승을 차지한 사무엘 존슨(Samuel Johnson)의 댄스 파트너로 활약한 조지아 프리만(Jorja Freeman)의 출연이 눈길을 끈다.

 2019 ‘번더플로어’는 탱고, 살사, 왈츠, 퀵스텝, 삼바, 차차, 자이브 등 총 17가지의 다양한 댄스 종류 중 최근 각광 받고 있는 바차타와 컨템포러리 댄스까지 포함하면서 더욱 풍성해진 작품으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때로는 우아하게, 때로는 섹시하게, 때로는 코믹하게 이어지는 댄스와 신나는 라이브 연주와 보컬의 흥겨운 노래, 화려한 무대의상으로 눈과 귀를 모두 만족시키는 공연을 선사한다.

 브로드웨이 댄스 뮤지컬 ‘번더플로어’는 오는 28일, 29일 김해문화의전당 마루홀에서 관람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김해문화의전당 홈페이지(www.gasc.or.kr) 및 전화(055-320- 1234)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티켓은 R석 8만 원, S석 6만 원, A석 4만 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