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ㆍ퓨전 디저트ㆍ음료 제조기술 보급
한식ㆍ퓨전 디저트ㆍ음료 제조기술 보급
  • 이대근 기자
  • 승인 2019.06.12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농기원, 전통식문화 계승 향토음식연구회원 등30명 참석
경남도농업기술원이 지난 11일 농촌생활문화관에서 디저트 교육을 받고 있다.
경남도농업기술원이 지난 11일 농촌생활문화관에서 디저트 교육을 받고 있다.

 경남도농업기술원이 도내 지역 농산물을 활용한 한식과 퓨전 디저트ㆍ음료 제조기술 현장보급으로 전통식문화를 계승하고 있다.

 경남농업기술원은 지난 11일 농촌생활문화관에서 전통ㆍ향토음식연구회원과 농촌자원사업 관련자 등 30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통식문화 개강식을 갖고 다음 달 4일까지 매주 화ㆍ목요일 총 8회, 40시간에 걸쳐 교육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과정은 농산물을 활용한 디저트 및 음료 개발 기본지식, 디저트 종류, 특징 등 체계적인 이론교육과 곡물과 과일을 활용한 수박설기, 말차음료, 돼지떡바, 영양바, 사과부르게스타, 보리커피 등 19종의 디저트와 음료를 조별로 직접 만들어 바로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실습교육으로 진행되고 있다.

 조별 실습한 메뉴를 평가해 보안점을 제시하고, 더 나아가 새로운 한식&퓨전 디저트 메뉴 개발을 할 수 있도록 다해(茶海)커뮤니케이션즈 박해소 대표가 디저트에 관한 노하우를 전수해 전통식문화 리더로서의 역량강화에 중점을 두고 있다.

 경남농업기술원 최달연 기술지원국장은 “지역 농산물로 특색있는 전통ㆍ한식퓨전 디저트를 각 지역에 보급해 지역 농산물 소비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