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개발 없는 마산 로봇랜드 우려
연구개발 없는 마산 로봇랜드 우려
  • 경남매일
  • 승인 2019.06.1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장 시기가 세 차례 연기된 마산 로봇랜드가 개장일을 오는 7월 26일로 확정했다. 그러나 정확히 말하면 로봇랜드 내 여러 시설 중 22개 놀이기구가 설치된 테마파크만 이날 문을 연다. 마산 로봇랜드는 국내 최대 로봇산업 전초기지를 목표로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구복리와 반동마을 일대 38만평 부지에 R&D 센터, 컨벤션센터, 테마파크 등을 준공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총사업비도 7천억 원이 투입된다. 특히 마산 로봇랜드의 핵심 역할을 수행할 로봇산업을 기반으로 한 3개동 9천446㎡ 규모의 R&D 센터는 로봇랜드 엔지니어링 센터, 로봇콘텐츠 개발, 로봇 연구개발, 기업체 등 26개 업체 유치를 목표로 삼았다.

 그러나 현재 7개 업체만 이곳에 입주를 확정 지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활발한 유치전을 펼쳤지만 지리적 여건 등에 관심을 보이던 업체들이 등을 돌렸다. 로봇랜드의 기반으로 평가받던 R&D 센터가 삐끗거리자 2단계 사업인 숙박시설의 민간사업자 선정도 진행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설상가상 도로 개통도 늦춰져 테마파크를 찾는 관광객들의 불편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10일 창원시의회 행정사무 감사에서 로봇랜드로 이어지는 국도 5호선 연장구간 공사가 늦춰질 것으로 예상했다. 준공 예정일인 다음 해 6월까지 관광객은 기존 왕복 2차선 도로를 이용해야 한다. 이에 경남로봇랜드재단 정창선 원장은 “국도 5호선 연장구간의 일부는 로봇랜드 개장 전 개통이 가능하다. 나머지 구간은 관광객들 방문에 불편이 없도록 공기를 앞당길 것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마산 로봇랜드는 지난 2007년 로봇랜드 예비사업지로 선정한 지 12년 만에 결실을 맺는 대표적인 창원 미래 먹거리 수단이다. 로봇랜드에 상주하면서 경쟁력의 기반이 될 R&D센터 기업 유치 문제는 개장 이후에도 반드시 풀어야할 숙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