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섬 남해서 마늘ㆍ한우 맛의 향연 펼친다
보물섬 남해서 마늘ㆍ한우 맛의 향연 펼친다
  • 박성렬 기자
  • 승인 2019.05.30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개최된 제13회 보물섬 마늘축제&한우잔치 현장에서 외국인 관광객들이 축제를 즐기고 있다.
지난해 개최된 제13회 보물섬 마늘축제&한우잔치 현장에서 외국인 관광객들이 축제를 즐기고 있다.

내달 7일 ‘제14회 마늘축제ㆍ한우잔치’ 사흘간 서면 남해스포츠파크 일원

남해대 호텔조리학과 요리시연ㆍ시식 극단 큰들 개막 퍼포먼스 인기몰이


나상도ㆍ김혜연 갈릭콘서트ㆍ불꽃놀이 마늘장사ㆍ환웅녀 선발대회 등 흥 돋워

 남해군이 주력 특산물인 마늘과 한우를 조명하고, 지역이 가진 다양한 관광자원의 매력을 선보이기 위한 ‘제14회 보물섬 마늘축제&한우잔치’가 다음 달 7일 성대한 막을 올린다.

 ‘남해마늘 어디까지 먹어봤소’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축제는 6월 7일부터 9일까지 사흘간 서면 남해스포츠파크 일원에서 화려하게 펼쳐진다.

 축제 첫날인 7일 낮 12시, 남해대학 호텔조리제빵학과 교수와 학생들이 펼치는 남해마늘과 한우를 이용한 요리시연 및 시식행사를 시작으로 오후 1시 30분, 한국전통예술원의 ‘남해할무녜 마늘소리’ 공연과 경남우수예술단체인 전통예술원 놀제이의 우왕전이 진행된다.

 특히 저녁 7시 40분, 극단 큰들의 개막퍼포먼스가 개막식을 대체하며 마늘과 한우를 통한 활력 있는 남해의 비전이 마당극으로 공연된다. 이어서 남해가 낳은 트로트 가수 나상도와 초대가수 김혜연 등이 출연하는 갈릭콘서트와 불꽃놀이가 축제장의 밤을 아름답게 수놓을 계획이다.

 둘째 날에는 마당극 효자뎐, 마늘장아찌 만들기 등 체험이벤트, 마늘장사 선발대회, 환웅녀 선발대회 등이 숨 돌릴 틈도 없이 펼쳐져 전국 각지에서 찾아온 관광객들의 흥을 크게 돋울 것으로 보인다.

 축제 마지막 날에는 고현집들이굿놀음, 팝스오케스트라 청춘콘서트를 비롯해 다양한 지역문화예술단체 공연과 함께 축제의 대미를 장식할 보물섬 남해마늘 개사 가요제가 개최된다. 특히 트로트 디바 지원이를 비롯해 류은희, 소리바다 등이 축제장을 열광의 도가니로 만들 예정이다.

지난해 마늘축제에 방문한 초대가수들의 공연 모습.
지난해 마늘축제에 방문한 초대가수들의 공연 모습.

 올해 축제에서 주목해 봐야 할 점이라면 마늘ㆍ한우 주제관을 강화한 것과, 마늘 구입자들의 편의 증진 등 방문객들의 축제장 이용을 활성화시키는 편의시책 확대에 있다.

 군은 마늘 공예작품 전시와 우량마늘 품평대회, 마늘 관련 가공식품과 마늘판매 등을 통해 남해마늘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남해숯불한우장터에서는 명품 남해한우를 저렴하게 구입해 구워 먹을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또한 스포츠파크 내 대한야구캠프 부지를 임대해 주차 공간을 추가 확보했으며, 마늘 판매장터를 행사장 중심으로 배치하고, 판매부스에서 주차장까지 마늘을 무료 배달해 주는 등 방문객 편의 확보에 더욱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해 마늘공예 존에 꾸며진 고품질 남해마늘.
지난해 마늘공예 존에 꾸며진 고품질 남해마늘.

 남해마늘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한 특별한 학술 세미나도 열린다. 세미나는 경상대 정영륜 교수의 ‘마늘의 기능성’과 이균오 교수의 ‘고품질 마늘생산’이라는 내용의 강의가 진행된다.

 이밖에도 마늘발효사료를 먹인 돼지고기 먹거리 장터, 남해 농ㆍ특산물을 이용한 향토음식먹거리, 멸치구이 등 수산물요리, 새마을단체가 운영하는 향토음식 장터가 마련된다.

 특히, 축제기간 내내 다채로운 무료시식도 준비하고 있어 방문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축제장 인근 서상항에서 남면 가천까지 유람선 운행과 함께 서상천에서 타는 카약, 스포츠파크 해안도로변에서 펼치는 고카트, 세그웨이 등 즐길거리도 가득하다.

지난해 마늘축제에서 군민들이 남해마늘을 들어올리며 힘겨루기 시합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 마늘축제에서 군민들이 남해마늘을 들어올리며 힘겨루기 시합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 축제에는 9만 8천여 명이 방문하는 등 남해군의 다양한 관광자원의 매력을 선보이며 대표특산물 축제의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는 평을 받았다.

 군은 올해 축제에서도 지역 특산물을 조화롭게 구성한 색깔 있는 향토축제로서의 위상을 높이는 한편, 차별화된 축제로 육성ㆍ발전시켜 지역경제 활성화와 관광산업 발전에 이바지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남해 바닷바람을 맞으며 자라 마늘 고유의 향, 색, 맛이 우수한 보물섬 남해마늘은 지리적 표시 제28호로 지정돼 있다”며 “남해마늘과 한우의 모든 것이 한 자리에 모이는 축제현장을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남해를 방문한 관광객들의 우량마늘 품평회를 둘러보는 모습
지난해 남해를 방문한 관광객들의 우량마늘 품평회를 둘러보는 모습

 이어 “지난해 축제를 바탕으로 더 나은 축제를 만들기 위해, 개선점 보완 등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먹고, 보고,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으니 많은 분들이 축제장을 찾아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 가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보물섬 마늘축제&한우잔치는 지난 2005년 마늘축제로 시작해 2015년부터 마늘부산물 사료를 먹고 자란 남해한우를 접목해 관광객과 군민들에게 사랑받는 대표 특산물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