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 황매산 ‘무장애 나눔길’ 조성한다
산청 황매산 ‘무장애 나눔길’ 조성한다
  • 김영신 기자
  • 승인 2019.05.2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ㆍ노약자 등 취약계층 산림 이용 돕는 복지사업 경사 5% 이하 길 만들어
산청군이 ‘2019년 녹색자금 공모사업’에 선정, 황매산에 ‘무장애 나눔길’을 조성한다. 사진은 ‘무장애 나눔길’ 조성사업 대상지 전경.
산청군이 ‘2019년 녹색자금 공모사업’에 선정, 황매산에 ‘무장애 나눔길’을 조성한다. 사진은 ‘무장애 나눔길’ 조성사업 대상지 전경.

 전국 최대 철쭉 군락지 산청 황매산에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과 노약자 등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무장애(Barrier- Free) 나눔길’이 조성된다.

 ‘무장애 나눔길 조성사업’은 산림 등 녹색공간 접근이 어려운 장애인, 노약자 등 취약계층이 산림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 복지사업이다.


 산청군은 26일 산림청 산하기관인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의 ‘2019년 녹색자금 공모사업’에 선정, 모두 7억 원의 예산을 지원받는다고 밝혔다.

 군은 황매산의 뛰어난 접근성과 기반시설을 바탕으로 장애를 가진 탐방객들이 철쭉과 휴양공간을 즐길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특히, 기존에 정비된 탐방로와 무장애 나눔길을 연결해 철쭉과 산림복지 혜택을 누리도록 할 계획이다. 황매산은 연간 60만 명 이상이 찾는 관광명소로 사업 파급효과가 높고 수혜 대상자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무장애 나눔길’은 경사 5% 이하 길로 조성되며 철쭉 군락 훼손을 최소화하고 자연경관을 최대한 보존해 추진한다.

 산책로를 따라 잡관목 정리와 철쭉 정비를 통해 쾌적한 탐방환경을 만들고 교통약자를 위한 무장애 환경 설계를 반영한 데크 길 조성, 황토 포장 등을 시행한다.

 휠체어나 몸이 불편한 탐방객들이 쉬어갈 수 있도록 경사로 일정 구간에 휠체어 거치와 휴게 공간도 마련한다. 또 군의 숲 해설사를 활용, 취약계층을 위한 숲 체험과 해설 프로그램을 개발ㆍ운영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무장애 나눔길’ 조성으로 누구나 편안하게 황매산을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지역 산림복지를 높여 취약계층의 관광명소 접근성을 높이고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