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고용률 4개월째 남↓ㆍ여↑
경남 고용률 4개월째 남↓ㆍ여↑
  • 황철성 기자
  • 승인 2019.05.1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공업ㆍ건설업 취업자 감소 음식숙박ㆍ공공서비스 증가
 경남의 고용률이 전년 대비 동일하게 나타난 가운데 남자는 하락했고 여자는 4개월 연속 상승했다.

 동남통계청이 16일 발표한 경남 고용통계를 보면 4월 취업자는 174만 1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8천명(0.5%) 늘면서 고용률은 61.0%를 기록했다.

 산업별 취업자는 광공업에서 3만 1천명(-7.3%) 감소했고, 건설업에서 6천명(-6.6%) 감소했다.

 하지만 도소매ㆍ음식숙박업에서 2만 명(5.9%), 사업ㆍ개인ㆍ공공서비스업에서 3만 5천명(6.4%) 각각 증가해 사회간접자본 및 기타가 4만 4천명(3.9%) 증가했다.

 직업별로는 전년 동월 대비 관리자ㆍ전문가 1만 1천명(3.9%) 증가했으나, 사무종사자 0.4천명(-0.2%), 기능ㆍ기계조작ㆍ조립ㆍ단순 종사자 1만 7천명(-2.6%) 각각 감소했다.

 4월 중 경남 실업자는 모두 8만 5천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2만 명(31.2%) 증가했다.

 실업률은 4.7%로 1년 전보다 1.1%p 상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