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신항만 소멸어업인 벼랑 끝 서 있나
부산신항만 소멸어업인 벼랑 끝 서 있나
  • 황철성ㆍ강보금 기자
  • 승인 2019.05.15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간 어업인 피해 해결 안돼 대토부지 사기업 특혜의혹 제기
소멸어업인 생계대책위원회는 15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협약서 내용 변경 승인과 소멸어업인 대토부지 일부 토지사용자인 사기업의 특혜의혹을 제기했다.
소멸어업인 생계대책위원회는 15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협약서 내용 변경 승인과 소멸어업인 대토부지 일부 토지사용자인 사기업의 특혜의혹을 제기했다.

 “소멸어업인 죽음으로 몰아가는 창원시는 각오하라!”

 진해수협, 의창수협 소멸어업인 생계대책위원회가 부산신항만 보상에 대해 불만을 가지고 거듭 일어났다. 소멸어업인 생계대책위원회는 15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협약서 내용 변경 승인과 소멸어업인 대토부지 일부 토지사용자인 사기업의 특혜의혹을 제기했다.


 생계대책위는 지난 2009년 10월 해양수산부와 상호 협력 협약이 헌신짝처럼 내던져지고 허송세월만 보내 생계에 위협을 받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창원시의 권한인 대토부지 지급을 10년 동안 차일피일 미루고 있는 현실은 소멸어업인들을 죽음으로 몰아가는 처사다”라며 “시는 언론을 통해 부산2신항 사업의 진해지역 우선협의 후 진행돼야 한다는 내용은 창원시의 모순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

 그러면서 이들은 “어업인들과의 갈등 조장, 행정기관의 불신 등으로 지역민은 물론 소멸어업인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진해 어민들은 1997년 부산 가덕도와 진해 앞바다에 부산신항의 조성으로 추진된 매립으로 생계터전을 잃게 됐다. 어민들은 기본적인 보상은 받았지만 이후 생계 대책 마련이 허술했다는 입장이다.

 또 지난 2003년 1월 진해 웅동지구 준설토 투기장 1공구 지역에 조성될 토지 일부를 사용할 수 있도록 당시 부산지방해양수산청과 약정을 체결했다. 이후 2008년과 2009년, 2012년 등 세 차례에 걸쳐 약정이 추가됐다.

 소멸어업인 생계대책위는 ”협약서내용의 일환인 토지처분계획의 변경 승인을 해 주길 바란다. 또 소멸어업인 대토부지 일부 토지사용자인 사기업에 특혜성 토지사용기간연장신청 및 준공기간의 연장을 불허해 주길 요구하는 바“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