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영화ㆍ드라마ㆍ웹툰 절반 이상 담배ㆍ흡연장면 노출
인기 영화ㆍ드라마ㆍ웹툰 절반 이상 담배ㆍ흡연장면 노출
  • 연합뉴스
  • 승인 2019.04.2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에선 교복 입고 흡연 청소년 담배구매 요령 안내
복지부 “청소년 관람 등급에 담배 노출 안 되게 협조 필요”
영화 속 담배ㆍ흡연 모습.
영화 속 담배ㆍ흡연 모습.

 국내에서 인기를 끈 드라마ㆍ영화ㆍ웹툰 절반 이상에서 담배 제품이 나오거나 흡연장면이 등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 국가금연지원센터가 발표한 ‘오락 매체(미디어)에서의 담배 및 흡연장면 등장에 대한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제작 드라마ㆍ영화ㆍ웹툰ㆍ유튜브에서는 담배 제품이나 흡연장면이 빈번히 등장했다.


 매체별로 보면, 조사대상 드라마 중 53.3%, 영화 중 50.4%, 웹툰의 50.0%에서 담배 및 흡연장면이 나왔다.

 노출 횟수가 많았던 영화는 군함도, 더킹, 브이아이피, 얼라이드 등이었고, 드라마는 슬기로운 감빵생활, 나의 아저씨였다. 웹툰은 복학왕, 뷰티풀군바리, 외모지상주의 등이 있었다.

 2017년 1월부터 2018년 6월까지 국내에서 제작된 드라마 가운데 지상파ㆍ종편ㆍ케이블에서 시청률이 각각 1∼5위였던 15개 작품 중 8개에서 담배ㆍ흡연 장면이 등장했는데, 이들 드라마 모두 ‘15세 이상 관람가’로 지정돼 청소년 시청이 가능했다.

웹툰 속 담배ㆍ흡연 모습.
웹툰 속 담배ㆍ흡연 모습.

 지상파는 1개(20%), 종편은 4개(80%), 케이블은 3개(60%) 작품에서 담배ㆍ흡연장면이 나왔고, 등장 횟수는 지상파 드라마 평균 5회, 종편 평균 4회, 특히 케이블 평균 14.3회였다.

 케이블은 다른 채널보다 담배 등장빈도가 월등히 높았고 심지어 청소년이 흡연하는 장면도 2번이나 있었다.

 영화는 같은 시기에 제작된 125개 작품이 조사대상이었고 63개에서 담배ㆍ흡연장면이 나왔다.

 영화등급별로는, 아동ㆍ청소년이 시청 가능한 전체관람가 영화의 5.6%, 12세 관람가의 34.9%, 15세 관람가의 68.6%, 청소년관람 불가의 92.3%에서 담배ㆍ흡연장면이 나왔다.

 등장 횟수는 전체관람가 평균 4회, 12세 이상 관람가 평균 4.1회, 15세 이상 관람가 평균 9.8회, 청소년 관람불가 평균 13.8회로 연령 등급이 높아짐에 따라 증가했다.

 21편의 영화에서는 담배 상표를 쉽게 식별할 수 있었고, 1편에서는 청소년이 직접 흡연하는 장면이 있었다.

 주요 포털사이트에 연재된 웹툰 42개 작품을 조사한 결과 21개 작품(50%)에서 담배ㆍ흡연장면이 나왔다. 이들 작품은 연령 제한이 없어 누구나 볼 수 있는 작품이었다.

 유튜브는 담배를 반복적으로 다루고 구독자가 1천명 이상인 11개 채널의 1천612개 영상을 조사대상으로 했다. 72.7%(1천172개) 영상에서 담배ㆍ흡연장면이 등장했고 이 중 86%에서는 유튜버가 직접 흡연을 했다.

 흡연장면이 있는 영상 대부분은 전자담배 사용 후기 영상이었고, 기타 교복을 입고 담배를 피우는 영상, 신분증이 없을 때 담배를 구매하는 요령을 안내한 영상 등 청소년의 흡연을 조장하는 내용도 있었다.

 정영기 보건복지부 건강증진과장은 “오락 매체를 통해 담배ㆍ흡연장면이 지속해서 노출되면 청소년의 흡연시도 가능성이 높아지는 등 바람직하지 않은 효과가 생길 수 있다”며 “청소년 관람가 등급에서는 담배 및 흡연장면이 최대한 노출되지 않도록 제작자들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