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전자제품 이스라엘 수출 쉬워진다
전기전자제품 이스라엘 수출 쉬워진다
  • 이대근 기자
  • 승인 2019.04.2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L, ITL과 협약 국내 수출기업 지원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은 이스라엘 국가 인증기관인 Israel Testing Laboratories (ITL)와 상호인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KTL 연구원의 전기안전분야 시험평가 장면.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은 이스라엘 국가 인증기관인 Israel Testing Laboratories (ITL)와 상호인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KTL 연구원의 전기안전분야 시험평가 장면.

 국내 유일 공공 종합시험인증기관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이하 KTL, 원장 정동희)은 이스라엘 국가 인증기관인 Israel Testing Laboratories (이하 ITL, Mr. Ophir Gamliel, CEO)와 상호인정 업무협약을 체결해 국내 수출 기업의 이스라엘 수출지원에 필요한 시험평가 업무에 적극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그동안 국내 중소기업들은 이스라엘 수출시 인증정보 부족, 제품시료 송부, 외국어 의사소통 어려움 등으로 이스라엘 인증 획득에 많은 애로를 겪어왔다.

 그러나 이번 KTL과 ITL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전기안전(Safety) 및 전자파(EMC)분야의 KTL 시험성적서를 ITL로부터 인정받게 됐고, 이에 따라, 국내기업들은 KTL과 직접 시험인증업무를 수행할 수 있게 돼, 기존의 외국기관 이용시 겪었던 불편함과 어려움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KTL은 이번 ITL과의 업무협약을 계기로 실질적인 이스라엘 인증 전문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해 기업들의 인증획득을 적극 지원하고, 앞으로 협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해 의료기기 및 통신기기 등 다양한 분야로 ITL과 상호인정 범위를 확대 추진해 기업들의 애로해소를 위해 더욱 노력할 계획이다.

 강준구 BK전략본부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 융복합 기술의 발전 속에서이스라엘은 우리기업들의 첨단기술 분야 진출이 기대되는 나라로 다양한 제품 수출에 필요한 인증 지원을 보다 원활하고 신속하게 제공해 나갈 것”이며 “앞으로도 양 기관의 국제적 네트워크와 역량을 접목해 이스라엘 수출 확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공공기관으로서 KTL의 맡은 바 소임을 다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KTL은 한국인정기구(KOLAS)의 공인시험기관이자 국제전기기기인증제도(IECEE-CB)의 공인시험기관(CBTL)으로서, 국내 시험인증기관 중 가장 많은 전 세계 56개국 143개 기관과의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기업의 해외인증 획득 및 수출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