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 부족하면 알츠하이머병 진행 빨라진다”
“수면 부족하면 알츠하이머병 진행 빨라진다”
  • 연합뉴스
  • 승인 2019.03.25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하버드대ㆍ보스턴대 의대팀
‘신경생리학 저널’ 공동보고서
환자 뇌 베타ㆍ타우 단백질 많아

수면을 통해 두 단백질 제거 암시
잠 못 자면 타우 수위 50%까지 ↑


 수면 결핍의 병리학적 유해성을 보여주는 연구결과가 또 나왔다.

 수면 부족과 그로 인한 생체 리듬의 파괴가 알츠하이머병의 진행과 인지 능력 저하를 가속한다는 것이다.

 22일(현지시간) 온라인(www.eurekalert.org)에 배포된 보도자료에 따르면 하버드대 의대의 메흐디 요르피 박사와 보스턴대 의대의 선 닝 연구원이 공동 저술한 보고서는 미국 생리학회에서 발행하는 ‘신경생리학 저널(Journal of Neurophysiology)’에 실렸다.

 그동안 알츠하이머병 연구는 뇌에 있는 두 종류의 단백질에 집중됐다. 바로 아밀로이드 베타(amyloid beta)와 타우(tau) 단백질이다.

 아밀로이드 베타 단백질은 뇌의 학습ㆍ적응 능력과 관련이 있고, 타우 단백질은 뉴런(신경세포) 간의 신호 교환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이 두 단백질은 알츠하이머병의 표징으로도 통한다. 이 병을 가진 환자의 뇌에선 이들 단백질이 많이 발견된다.

 하룻밤만 잠을 못 자도 아밀로이드 베타 수위가 높아진다는 건 인간과 동물 실험에서 이미 밝혀진 사실이다. 정상적인 수면 전후에 나타나는 이 단백질 수위의 변화와도 일치하는 것이다.


 이런 사실은, 인체가 뇌에 과도히 쌓인 아밀로이드 베타를 수면을 통해 제거한다는 걸 암시한다. 실제로 깊이 잠드는 서파수면(slow-wave sleep)을 방해하면 아밀로이드 베타 수위가 30%가량 높아진다.

 보통 타우 단백질은 알츠하이머 환자의 뇌에서 뒤얽힌 형태로 발견된다.

 뇌와 척수를 둘러싸고 있는 뇌척수액(cerebrospinal fluid)에 타우 단백질이 생기면 신경세포가 손상됐다는 의미다. 하룻밤 잠을 못 자면 뇌척수액의 타우 수위는 50%까지 올라간다.

 이전의 연구에선 대체로, 아밀로이드 베타가 알츠하이머의 발병 단계에 작용하고, 타우는 신경 퇴행을 가속하는 것으로 결론이 수렴됐다.

 이번 연구의 핵심은, 수면ㆍ각성 사이클이 아밀로이드 베타보다 타우에 더 큰 영향을 미치고, 그 결과 알츠하이머병의 진행과 인지 기능 퇴화가 빨라진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이 상관관계를 더 잘 이해하게 되면 알츠하이머병과 다른 퇴행성질환의 진단 및 치료법 개발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