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청 반쪽 조직 도민 위한 도정 먼길
경남도청 반쪽 조직 도민 위한 도정 먼길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9.03.14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국 2개 직속기관 본청 편성 업무는 진주 서부청사서 봐야
서부청사 존치ㆍ재배치 논란 속 두 청 기능 확보 효율성 높여야
 경남도청의 엇박자 도정운영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는 경남도청이 전체 도민을 위한 도정운영을 위한 조직체계와는 달리, 절름발이 도정으로 운영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지난 2015년 12월, 서부청사 개청으로 인해 도 본청에 있어야 할 조직이 서부청사에서 근무토록 하는 눈가림식 ‘제2청사’ 개념을 도입해 반쪽 조직으로 운영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서부청사 존치여부를 따지기에 앞서 도민을 위한 도정운영 체계로의 전환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서부청사 개청으로 인한 직원 출퇴근 등 업무 효율성과는 별개로 도청에서 도정의 모든 업무를 볼 수 있는, 도민을 위한 ‘ONE SYSTEM’ 행정체계가 요구된다는 것이다.

 이 같은 지적은 농정 환경 등 3개국 2개 직속기관이 경남도 본청 직제에 편성돼 있지만 진주 소재 서부청사에서 업무를 보는 ‘난센스 도정’ 운영이란 비난을 사고 있다.

 창원에서 진주소재 서부청사로 출퇴근하는 A 직원은 “불편과 업무의 효율성은 말할 것도 없지만, 이에 앞서 도민을 위한 도청으로서의 기능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직원은 “도 본청도 그렇지만 서부청사도 청사진만 그럴듯 할 뿐, 속 빈 강정이다”며 “도청의 기능 회복, 서부청의 활성화 대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따라서 직원 출퇴근에 따른 불편과 비효율성을 떠나 도민의 불편을 초래하는 시스템은 옳지 않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도민들은 민원을 보려면 창원소재 도청 한 곳에서 민원을 처리하지 못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 이는 서부청사도 마찬가지다.

 환경, 항노화, 식량산업, 과수화훼, 산림녹지, 미세먼지, 축산, 양정, 상ㆍ하수도, 농식품산업, 농지개발 등 20여 관련 업무를 보려면 진주 소재 서부청사를 찾아야 한다. 경남도 본청에는 이들 업무를 관장하는 부서가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경남도의회 의원 간에는 서부청사 본청 재배치를 주장하는 반면, 존속을 요구하는 등 논란이 잦다.

 신영욱 경남도 의원은 도정질문을 통해 “도청 조직의 일부 실국만을 서부청사에 배치하는 것은 지역 균형발전보다는 오히려 행정 비효율을 가져온다”고 지적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성연석(진주1) 경남도의원 등 진주권역 의원들은 “서부청사는 행정의 효율성을 높이려고 진주에 개청한 게 아니라 상대적으로 낙후된 서부 경남의 발전을 도모하고 경남 전체의 균형발전을 이루려고 만든 것”이라며 ‘서부청사 무용론’에 반박했다.

 이와 관련 한 도민은 “서부청사는 제2청사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제반 조치가 요구 된다”면서 “이를 통해 경남도는 도민을 위한 경남도청 운영으로 조직이 재정비돼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