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성산 보선 “사퇴 없을 것”
창원성산 보선 “사퇴 없을 것”
  • 강보금 기자
  • 승인 2019.03.14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권민호ㆍ정의당 여영국 등 여야 6명 후보등록 어제 마쳐
더민주 권민호 후보(왼쪽)와 정의당 여영국 후보가 성산구 선거관리위원회에 방문해 선거등록을 하고 있다.
더민주 권민호 후보(왼쪽)와 정의당 여영국 후보가 성산구 선거관리위원회에 방문해 선거등록을 하고 있다.

 4ㆍ3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등록이 시작됐다. 후보등록은 14, 15일 양일간 진행된다.

 창원시 성산구 선거관리위원회에 오전 9시 정의당 여영국 후보가 첫 번째 타자로 후보등록을 마쳤다. 뒤이어 같은 시각 민주당 권민호 후보가 후보 등록을 했다.


 자유한국당 강기윤 후보와 바른미래당 이재환 후보, 민중당 손석형 후보도 9시 30분 전후로 후보등록을 끝냈다. 또 대한애국당 진순정 후보도 이날 오전 후보등록을 했다.

 여야 6명의 후보는 일찌감치 등록을 마감해 정식 후보가 됐다.

 권민호 후보는 정식 후보 등록 후 “창원 성산의 완전한 승리를 위해 정의당과 단일화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창원시민의 선택으로 당당히 단일후보가 될 것”이라며 “후보 양보나 사퇴는 결단코 없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표현했다.

 바른미래당 이재환 후보는 “이제는 정치가 다양한 이익을 대변할 수 있는 합리적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출마 소감을 말했다.

 자유한국당 강기윤 후보는 “문재인 정부를 선택할 것인가, 아니면 강기윤을 선택해서 창원 경제를 살릴 것인가를 결정하는 중대한 선거”라고 말했다.

 민중당 손석형 후보는 “경남진보원탁회의를 대표하는 진보후보로서 진보정치를 바로 세워 자유한국당을 심판하겠다”고 다짐했다.

 정의당 여영국 후보는 “30년 가까이 노동운동에 헌신해 왔다. 노회찬의원이 걸어 온 길, 노동자, 농민, 소상공인 등 고단한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과 함께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후보등록이 이뤄지기 전 각 후보들은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어 선거운동에 적극 돌입했다. 선거사무소를 가장 빨리 연 것은 민중당의 손석형 후보다.

 손 후보는 지난 1월 24일 성산구 MK타워 오피스텔에 선거사무소를 개소해 가장 발빠르게 선거에 돌입했다. 민주당의 권민호 후보는 지난 9일 성산구 중앙동 대흥인터빌에 있는 선거사무소에서 선거대책본부 발대식을 열었다.

 자유한국당 강기윤 후보는 지난 11일 성산구 원이대로 646 에이스빌딩 10층에 둥지를 틀었다. 12일에는 바른미래당 이재환 예비후보가 성산구 상남동 74-2 엠스테이호텔 1층에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가졌다. 정의당 여영국 예비후보의 선거사무소는 지난 13일 성산구 중앙대로 111 평화상가 11층에 차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