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노조, 김상조 공정위원장 규탄
대우조선 노조, 김상조 공정위원장 규탄
  • 김용락 기자
  • 승인 2019.03.14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위가 매각에 앞장” 항의서한 전달ㆍ투쟁 지속 매각 독과점 시비 지적도

 대우조선해양 노조가 대우조선 매각 기업결합 심사에 통과하기 위해 국제로비에 나선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을 규탄했다.

 “김 위원장은 국제로비 활동을 멈추고 올바른 심사를 통해 대우조선 매각철회에 노력하라.”


 노조는 14일 세종시 공정거래위원회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김 위원장은 최근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있는 벨기에 브뤼셀로 달려가 대우조선 매각 성사를 위한 국제 로비활동을 공식적으로 밝혔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1일 벨기에에서 열린 한국ㆍ유럽연합(EU) 양자협의회에 참석한다.

 김 위원장은 이날 기자와의 간담회에서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의 기업결합 심사는 다른 국가 경쟁 당국이 참고할 수준의 합리적인 결론을 내리겠다”고 말한 바 있다.

 노조는 “대우조선 매각 시 독과점 문제가 명백히 드러나는데도 국제 로비활동을 하는 것은 공정위 역할이 아니다”며 “과정과 결과 모두 결함투성이인 대우조선 매각문제는 일반적인 상황이라면 공정위 심사를 통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매각이 철회될 때까지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며 공정위 작태를 끝까지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이들은 공정위에 국제로비를 중단하라는 내용의 항의서한을 전달하기도 했다.

 대우조선 매각은 본계약은 체결됐지만 앞으로 국내외 기업결합 심사 문턱도 넘어야 한다.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의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점유율이 52%로 경쟁국에서 독과점 등을 문제로 삼을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이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