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내륙철도 도내 역사 신설 당위성 입증해야
남부내륙철도 도내 역사 신설 당위성 입증해야
  • 송삼범 기자
  • 승인 2019.03.1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삼범 지방자치부 차장
송삼범 지방자치부 차장

 오랜 경남도민의 숙원사업이었던 남부내륙고속철도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가 확정됨에 따라 경남도민들은 환호와 함께 깊은 고민에 빠져들고 있다.

 남부내륙철도사업은 지난 1966년도에 김삼선 철도로 기공식까지 마쳤으나 재원 조달과 경제성 평가 저하 등의 이유로 건설되지 못하고 2006년 국가기간교통망계획 수정계획에 반영됐다.


 이후 본 사업은 지난 2011년 제2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후반기 착수사업으로 반영된 후 2013년 일반철도사업으로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으로 선정됐다.

 이어 김경수 지사가 취임하면서 남부내륙고속철도는 경제성 논리를 벗어나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추진돼야 한다고 적극 강조하면서 결국 예타면제 확정 사업으로 지정, 경남 도민의 50년 숙원사업이 해결됐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경북 김천에서 거제까지 총 172㎞ 구간을 지나는 인근 시ㆍ군에서 과도한 역사 유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저속철도`라는 우려가 일어나고 있다.

 애초 한국개발연구원은 용역보고서에서 전체구간 내에 6개의 역사 중 김천역과 진주역은 기존 역사를 사용하고 합천ㆍ고성ㆍ통영ㆍ거제역은 신설하기로 했다. 신설되는 역사가 포함된 시ㆍ군에서는 환호를 하고 역사 주변으로 역세권 개발이라는 호재도 일고 있다.

 하지만 이에 반발해 소외된 경북 성주군, 고령군, 의령군, 사천시도 신설 역사를 요구하고 나서면서 지역분쟁으로 번지고 있는 양상이다.

 애초 남부내륙고속철도의 주목적은 철도교통서비스 낙후지역이었던 경남 서부지역에 수도권과 남부내륙(김천, 합천, 진주, 거제) 지역을 직접 연계하는 철도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남해안권을 세계적인 해양ㆍ관광ㆍ휴양지대 조성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한국개발연구원도 이를 감안해 신설되는 4개의 역사를 지정할 때 미래에 발생할 해당 역사 지역 주변의 산업화와 관광단지의 발전성, 또 향후 전국의 철도네트워크 구축 등의 모든 영향을 감안해 설계한 계획이라고 보고서에 작성했다.

 역사는 공장 하나 유치해 달라고 군민 전체가 머리띠 메고 궐기한다고 그 지역에 공장 하나 유치하는 간단한 사업이 아니다.

 합천군도 역사가 설계에 반영됐다고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된다. 왜 합천이 지정됐는지 명확한 이유를 찾아 당위성을 확산시켜 이 좋은 호재를 지켜내야 한다.

 안일하게 있다가는 합천보다 나은 미래 발전을 제시한 지역에 역사가 돌아간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