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8개 사업 21억원 투입 개발제한구역 주민사업 속도
김해시, 8개 사업 21억원 투입 개발제한구역 주민사업 속도
  • 김용구 기자
  • 승인 2019.02.1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시가 개발제한구역 내 주민지원사업을 빠르게 진행한다. 시는 올해 총 8개 사업에 21억 원(국비 15억 원ㆍ시비 6억 원)의 예산을 들여 주민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를 위해 이달 중 진영 오척마을 진입도로 확포장공사 등 8개 사업의 실시설계를 완료해 본격 추진한다.

 또 내년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도 이달 말까지 읍면동을 통해 접수 중이다.

 올해 주요 사업을 보면 생활편익사업 7건(진영 오척마을 진입도로 확포장, 대동 마산마을 안길 재포장, 시례마을 안길 재포장, 주중마을 안길 확장, 화목동 농로 재포장, 강동마을 농로 재포장, 진례 관동마을 쉼터 조성) 14억 원, 환경문화 공모사업 1건(진영 우동 누리길 조성) 7억 원이다.

 시 관계자는 “개발제한구역은 엄격한 규제로 인해 재산권 행사가 어렵고 각종 개발행위 제한으로 편의시설이 부족, 지역민들의 삶의 질을 떨어트리고 많은 불편을 초래한다”며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해 주민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주민지원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