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 안 사람 구하려 불 속 뛰어들었죠”
“건물 안 사람 구하려 불 속 뛰어들었죠”
  • 김용락 기자
  • 승인 2019.02.1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 외동 다가구주택 화재 9명 구한 박명제ㆍ신봉철 씨
유독가스 속 3명 밖으로 유도 다친 환자 이불로 감싸주기도
지난 9일 김해 외동의 한 다가구주택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에서 주민들을 구한 시민 영웅 박명제 씨(왼쪽)와 신봉철 씨.
지난 9일 김해 외동의 한 다가구주택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에서 주민들을 구한 시민 영웅 박명제 씨(왼쪽)와 신봉철 씨.

 속보= 지난 9일 김해 외동의 한 다가구주택 화재 때 유독가스와 연기를 뚫고 이웃을 구한 시민 영웅들이 화재다.

<11일 자 4면 보도>


 김해동부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5시 52분께 외동의 한 다가구주택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화재가 발생했다.

 당시 해당 주택 인근에 사는 박명제 씨(59)와 타일시공사를 운영 중인 신봉철 씨(51)는 주택 2층에서 폭발음과 함께 다량의 검은 연기가 솟구치는 것을 목격했다.

 이들은 119 소방차와 구조대가 도착하기 전 사다리를 가져다가 주저 없이 2층 창문으로 올라갔다.

 두 사람은 주택 주민 6명을 사다리를 이용해 대피시킨 데 이어 복도에 가득한 연기를 뚫고 중앙계단을 통해 주민 3명을 건물 밖으로 인도했다.

 또 이 과정에서 크게 다친 환자를 이불로 감싸서 119구급차로 옮겼다.

 이날 3층으로까지 번진 화재는 119 대원들의 신속한 현장 대응으로 화재 발생 20분 만인 오후 6시 13분께 완전히 꺼졌으며 주민 2명이 다치고 4천800만 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냈다.

 박씨와 신씨는 구조활동 중 유독가스 흡입으로 일시적인 구토, 어지러움 증세를 겪었으나 응급실 진료결과 건강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박씨와 신씨는 “건물 안에 있는 사람을 구해야겠다는 일념으로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이라면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하루 빨리 회복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박씨는 두 자녀가 소방서에 근무하는 ‘소방가족’이고 신씨는 김해방범연합회장과 내외동 방범대장, 내외동 통장을 역임하는 등 평소에도 남다른 봉사정신과 희생정신으로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노력해 온 시민들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